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지금은 북한과 관계 매우 좋다... 전쟁으로 끝났을 수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전용헬기에 탑승하기 직전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전용헬기에 탑승하기 직전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금은 북한과의 관계가 매우 좋다면서, 전임 오바마 행정부 시절에는 “전쟁으로 끝났을 수도 있었다”며 거듭 비난하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전용 헬기에 탑승하기 직전 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관한 질문을 받자, 대뜸 북한 문제를 꺼낸 뒤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가 똑바로 해온 것을 본다면, 나는 그것을 오바마-바이든의 엉망진창(Obama-Biden Mess)이라고 부른다”라면서 전임 오바마 행정부가 북한 문제에 관해 아무것도 해결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우리는 그것을 똑바로 하고 있다. (오바마 시절에는) 당신이 거기 서 있는 것만큼이나 확실하게 북한과 전쟁으로 끝났을(종결될) 수도 있었다”면서 자신이 아니었다면 북한과 전쟁을 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 (북한과) 관계는 좋은 관계이다”라면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거듭 만나자고 했으나, 김 위원장이 거절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오바마 대통령이 김정은에게 만나고 싶다고 여러 번 요청했으나, 김정은은 ‘노(No)’라고 말했다”면서 “(오바마가) 여러 번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어 거듭 “현재 우리는 매우 좋은 관계이다. 많은 것을 해냈다”며 억류자 귀환과 미군 유해 송환 등을 거론하면서 “많은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 그리고 핵실험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바마 대통령 때에는 그들(북한)은 핵실험을 했다. 미사일도 발사했다”면서 “(그러나) 지금 현재는 모든 것이 좋고 조용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최근 북미 정상의 전격적인 ‘판문점 회담’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으나,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강조하면서 이전 민주당 행정부나 대선 유력주자인 바이든 전 부통령과의 차별성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전날 바이든 전 부통령이 CNN방송에 출연해 최근 북미 정상의 전격적인 ‘판문점 회담’에 관해 “아무것도 하지 않은 김정은에게 그가 원하는 모든 것-합법성(legitimacy)만 줬다”고 비난한 데 대해 적극 반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고침
앞서, 송고한 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you were going to end up in a war with North Korea as sure as you’re standing there”를 “당신이 거기 서 있는 것만큼이나 확실하게 북한과 전쟁을 끝낼 것이다”라고 해석한 것은 명백한 오역임을 밝힙니다.

이는 “당신이 거기 서 있는 것만큼이나 확실하게 북한과 전쟁으로 끝났을(종결) 수도 있었다”는 뜻입니다. 잘못된 오역으로 독자 여러분들에게 불편함과 이해에 혼란을 끼친 점에 관해 사과드리며, 앞으로 기사 송고에 더욱 유념하도록 하겠습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 1차 북미정상회담과 또 비록 결렬됐지만 2차 하노이회담, 그리고 최근 전격적인 ‘판문점 회담’ 등 북미협상의 과정에서 공식·비공식적으로 수차례 한국전쟁 종전 의지를 내비친 사실은 있습니다. 또 스티브 비건 대북특별대표도 이러한 트럼프 대통령의 의지를 확인한 사실도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