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아베 내각 지지율 하락...한국 수출 규제책 효과 없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오전 인텍스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공식환영식에서 의장국인 일본 아베 신조 총리와 악수한 뒤 행사장으로 향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오전 인텍스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공식환영식에서 의장국인 일본 아베 신조 총리와 악수한 뒤 행사장으로 향하고 있다.ⓒ제공 : 뉴시스

일본 아베 내각 지지율이 하락했다.

6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4~5일 18세 이상 유권자 1579명을 대상으로 한 전화 설문조사 결과 아베 내각 지지율은 51%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달 28~30일 실시된 조사 때 53%보다 2%포인트 떨어진 것이다.

이 같은 수치는 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 조치를 발표한 이후 조사된 것으로, 아베 정부의 '한국 때리기'가 지지율 상승에 도움이 되지 않았다는 것을 반증한다. 일본 여당인 자민당이 한국에 대한 보복조치를 참의원 선거에 적극 활용하라는 지침까지 내렸지만 지지율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은 것이다.

아베 정부는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 성격으로 지난 1일 반도체 기판과 디스플레이 제작에 쓰이는 소재들에 대한 수출 규제책을 발표했다. 지난 4일 이 규제책이 시행되자 일본 내에서 자국 기업들에 피해가 갈 수 있고, 자유무역을 강조해 온 기존 정부의 방향과도 역행한다는 비판론이 대두됐다.

이번 설문조사 시점은 일본의 수출 규제책 시행 직후여서 향후 지지율 추이는 지켜봐야 한다. 아베 총리 지지율은 지속적으로 떨어지는 상황이다. NHK가 6월 24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아베 총리의 지지율은 2주 동안 6%포인트 하락해 42%를 기록했고 자민당 지지율도 5.1%포인트 하락해 31.6%를 기록했다.

김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