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윤석열한테 소개받았다’는 게 팩트”라던 김진태, 알고 보니 질문 자체가 ‘거짓’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8일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07.08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8일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07.08ⓒ정의철 기자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10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위증 논란에 대해 “윤 후보자가 거짓 증언을 한 게 아니라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거짓 질문을 했다”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이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김 의원의 질문 자체가 거짓으로 성립돼 있다. 그것으로 (윤 후보자가) 위증을 했다고 몰고 가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인 김 의원은 지난 8일 진행된 윤 후보자 청문회에서 “변호사를 소개해 준 적이 없다고 부인하는데, 미안하지만 그(이남석) 변호사가 윤우진(전 용산세무서장)한테 ‘윤석열 선배로부터 소개받은 아무개입니다’라고 보낸 문자가 윤 전 세무서장의 핸드폰, 그것도 차명폰에서 발견됐다”며 “그건 팩트”라고 내세운 바 있다.

하지만, 지난 2012년 7월 경찰 수사를 받던 윤우진 전 세무서장에게 이남석 변호사가 보낸 문자에는 그 어디에도 윤 후보자의 실명을 거론한 부분이 없다.

당시 문자는 ‘윤 과장의 말씀을 듣고 연락드린다’는 내용이었는데 문자 속 윤 과장이 과거 대검찰청 중수부 1과장을 지낸 윤 후보자인지, 같은 시기 중수부 2과장이었던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인지 아직 밝혀진 바가 없다. 그러나 김 의원은 청문회에서 문자 속 윤 과장을 윤 후보자로 단정 지었다.

이 대표는 “윤대진 과장, 윤석열 과장 둘 다 과장이고 ‘윤 과장에게 소개를 받았다’ 이렇게 돼 있다”며 “김 의원은 ‘윤석열한테 소개를 받았다. 이게 팩트다. 당신이 그 문자를 보냈다’고 말하며 대답을 할 시간은 주지 않고 ‘그래서 (윤 후보자가) 위증을 하고 있다’고 계속 이야기했다”고 지적했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07.08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07.08ⓒ정의철 기자

윤석열이 거짓말? “청문회에서 얘기한 게 사실이다”

또한 이 대표는 윤 후보자가 청문회에서 윤우진 전 세무서장에게 이남석 변호사를 소개했다는 의혹과 관련 “변호사를 소개한 적이 없다”고 말한 것은 위증이 아니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오히려 “청문회에서 사실을 이야기한 것이기 때문에 위증이 아니다. (윤 후보자는) 주간동아 인터뷰에서 사실을 이야기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윤대진 국장이 윤우진 씨와 형, 동생 관계에서 변호사를 소개해줬다고 하면 이것이 위법은 아니지만, 뭔가 이렇게 생각할 수도 있지 않을까 (우려해) 일정하게 보호하려는 차원에서 (인터뷰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대진 국장은 윤우진 전 세무서장의 친동생이다. 또한 검찰 내에서 윤 후보자와 각각 ‘대윤(윤석열)’, ‘소윤(윤대진)’으로 불릴 만큼 가까운 사이로 알려져 있다.

윤우진 전 세무서장이 수사받을 당시 앞서 윤대진 국장은 경찰 고위 간부를 수사, 구속기소 한 상황이었다. 때문에 경찰이 그에 대한 보복으로 윤 국장의 형을 수사하는 게 아니냐는 의심이 검찰 안팎으로 불거졌다.

이 대표는 윤 후보자가 윤 국장이 구설에 오를 것을 우려해 “내가 변호사를 소개했다”고 언론에 말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윤 후보자가 청문회를 통해 “과거의 잘못된 인터뷰를 바로잡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내사 과정에서 형이 형, 동생 간에 변호사를 소개해 준 과정이었고 실제 청문회에서 이 문제를 집요하게 파고드는 이유 중 하나가 ‘윤우진 사건의 봐주기를 윤석열 당신이 한 거 아니냐’ 이 이야기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제 그 당시 수사 라인은 윤석열 과장이 있었던 수사 라인과는 완전히 다른 곳에서 수사가 진행되고 있었다. 때문에 그렇게 엮는 것도 상당한 무리수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