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美 국무차관보 “김정은, 미국이 정권교체 원하고 북미합의 어긴다고 여겨”
미 의회 상원 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엘런 매카시 미 국무부 정보조사 담당 차관보 (자료 사진)
미 의회 상원 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엘런 매카시 미 국무부 정보조사 담당 차관보 (자료 사진)ⓒ미 의회 공개동영상 캡처

미국 국무부 정보조사 담당 차관보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국이 북한의 정권교체를 원하고 있고 북미 합의를 어기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엘런 매카시 미 국무부 정보조사 담당 차관보는 10일(현지 시간) 미 CBS방송 팟케스트에서 마이클 모렐 전 중앙정보국(CIA) 국장대행과의 대담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정은 위원장이 미국을 어떻게 보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동안 언론에 나온 내용과 김 위원장이 한 말에 근거해 볼 때, 그는 정말로 미국이 (북한) 정권교체를 추구하고 있는 것으로 여기고 있다”고 답했다.

매카시 차관보는 북한이 그렇게 생각하는 이유가 ‘남한에 미군이 있거나, 미국이 한국전쟁에 참전했기 때문이냐’는 질문에 “그렇다”면서 “솔직히 과거 많은 경우 정권교체가 미국의 작전 목표였던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김 위원장은 미국이 대북 군사적 행동을 취할 것으로는 믿고 있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미국이 (북미) 합의를 어기고(cheat) 있고, 그런 점에서 신뢰할 만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매카시 차관보는 그러나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을 좋아하는지 싫어하는지 알 수 없지만, 트럼프 대통령을 (다른 미국 대통령들과는) 다르게 보고 있는 것은 확실하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이러한 훌륭한 관계가 남들이 예상 못 하는 좋은 일들을 계속 만들기를 원한다”면서 “우리가 앞으로 마주할 난관과 장애들을 극복하는 신비로운 힘으로 될 것”이라며 낙관적인 전망을 내놨다.

하지만 매카시 차관보는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묻는 질문에는 “‘김정은 위원장이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 같다’는 우리 분석가들의 판단에 함께한다”고 말했다. 다만 자신들의 역할은 이런 정보를 정책결정자들이 더 좋은 결정을 할 수 있도록 전달하는 것이라며 “정책 결정은 그들의 몫(job)”이라고 덧붙였다.

미 국무부 정보조사(INR) 담당 차관보는 약 250명에 이르는 미 국무부 내 정보 분석가들을 총괄 지휘하는 수장 자리로 알려졌다. 현직 정보조사 담당 차관보가 언론에 나와 특히, 북한 문제에 관해 입장을 밝힌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로 보인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