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경찰, ‘성폭행 혐의’ 강지환 구속영장 신청 “진술 및 정황 증거 확보해”
배우 강지환
배우 강지환ⓒ뉴시스

경찰이 성폭행·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강지환(42·조태규)에 대해, 11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이날 오전 11시경 형법 상 준강간 등 혐의로 긴급체포 된 강 씨에 대해 검찰에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강 씨는 1, 2차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진다.

그럼에도 경찰은 "구체적 피해 진술 및 당시 정황 등을 근거로 구속영장을 신청한다"면서, "(강 씨의) 범죄 경위 등에 대해서는 계속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9일 밤 10시 50분 경 강 씨는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상 준강간 혐의로 경찰에 긴급체포 됐다.

현재 강 씨는 여성 2명과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는 방에 들어가 한 명을 성폭행하고 다른 한 명은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피해자들은 "강간·강제추행을 당한 것 같다"고 진술했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 앞서 해바라기센터에서 성폭행 피해와 관련한 검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강지환은 10일 오후 6시부터 9시까지 성남 분당경찰서 유치장 내 조사실에서 2차 조사를 받았다.

1차 조사 당시 강지환은 "술을 마신 것까지는 기억나는데 그 이후는 전혀 기억이 없다"라고 진술했으며, 2차 조사에서도 기존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강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12일 열릴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