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박상기 법무장관 “윤석열, 검찰개혁 이끌 적임자...지명 철회 건의 안 해”
박상기 법무부 장관 자료사진
박상기 법무부 장관 자료사진ⓒ정의철 기자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11일 보수야당의 요구대로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 철회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문 대통령에게 윤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건의할 용의가 있느냐'는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박 의원은 "거짓 증언을 불사하고, 해당 변호사가 나오는 해명과 감싸기는 눈물겹다 못해 역겹다"라며 "청문회에서 거짓말을 하고 위증이 드러나자 사과 한마디 없이 궁색한 궤변으로 일관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이에 박 장관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내부 혼선이 있었으나 후보자와 관련자의 해명으로 해소됐다고 생각한다"라며 "윤 후보자가 검찰총장으로서 검찰 변화와 개혁을 이끌 적임자라 판단한다"라고 답변했다.

청와대는 전날 국회에 윤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송부를 재요청했다. 기한은 15일이다. 이때에도 국회가 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않는다면 대통령은 후보자를 임명할 수 있다. 현재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반대로 윤 후보자에 대한 평가가 담기는 인사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07.08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07.08ⓒ정의철 기자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