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또 금품 훔치다 붙잡힌 ‘대도 조세형’, 재판부에 울먹이며 선처 호소
조세형 자료사진
조세형 자료사진ⓒ제공 : 뉴시스

1970~1980년대 부유층과 권력층을 상대로 전대미문의 절도 행각을 벌여 ‘대도’라는 별칭까지 얻었던 조세형(81)이 최근 또 다시 절도 혐의로 징역 3년을 구형 받았다.

11일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2부(민철기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조 씨의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피고인의 상습적인 절도 전력’과 ‘누범기간에 다시 범행을 저지른 점’ 등을 지적하며 “징역 3년을 선고해야 한다”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조 씨는 올해 3월부터 6월까지 6차례에 걸쳐 서울 광진구와 성동구 일대 주택에 침입해 현금과 귀금속 등 65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조 씨는 거주자들이 외출한 틈을 타 담을 넘고 방범창을 통해 주택 안으로 들어가 500만원 상당의 달러와 위안화, 100만원 상당의 백금 반지, 50만원 상당의 금목걸이 등을 훔쳤다.

조 씨는 이런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조 씨 측 변호인은 “(조 씨가) 체포 이후 죄를 자백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변론했다. 또 “고령에 생활고를 이기지 못 해 저지른 범행”이라며 “조 씨는 기초생활수급비 중 여관 생활비 50만원을 내고 나면, 14만원으로 한 달을 살아야만 했다”고 설명했다.

조 씨 또한 “이달 입대를 하는 아들을 생각하면, 징역형을 사는 게 두렵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이어 그는 불우했던 어린 시절을 털어 놓으며, 살아갈 수단이 도둑질밖에 없었다고 한탄했다.

한편, 조 씨는 한 때 부유층과 권력층 안방을 제집처럼 드나들며 전대미문의 절도 행각을 벌여 ‘대도’라는 별칭을 얻었다. 그는 훔친 돈 일부를 가난한 사람을 위해 사용한다는 등 나름의 원칙을 내세워 ‘의적’으로 미화되기도 했다. 1982년 구속됐던 그는 15년간 수감생활을 한 뒤, 출소해 선교 활동을 하거나, 경비보안업체 자문위원으로 위촉되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다시 남의 금품에 손을 댔다. 2001년 일본 도쿄에서 빈집을 털다 붙잡혀 수감생활을 했다. 이후 2005년 서울 마포구 치과의사 집을 털다 경찰에 잡혔다. 또 2010년에는 장물 알선으로, 2013년에는 ‘노루발못뽑이’를 이용한 절도 등으로 구속됐다. 비교적 최근인 2015년엔 용산의 고급 빌라에서 절도 행각을 벌였다가 징역 3년을 선고받고 철장 신세를 진 바 있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