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민중당, 최저임금 8590원 결정에 “삭감안이나 다름 없어”
12일 새벽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최저임금위원회 13차 전원회의에서 2020년 최저임금이 2.87% 인상된 8590원으로 결정됐다.2019.07.12.
12일 새벽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최저임금위원회 13차 전원회의에서 2020년 최저임금이 2.87% 인상된 8590원으로 결정됐다.2019.07.12.ⓒ뉴시스

민중당은 12일 내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240원(2.87%) 오른 8,590원으로 결정된 데 대해 "국민 형편이 갈수록 어려워지는 상황에서 실질적 삭감안이나 다름 없다"라고 비판했다.

민중당 이은혜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최저임금 2.87% 인상은 역대 세 번째 최저인상률"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이 대변인은 "정부의 3무가 불러온 국민 참사"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3무'에 대해 "재벌과 재벌의 하수인들이 펼치는 공세에 힘없이 고꾸라져 자신의 공약도 내팽개친 무능력, 인건비가 올라서 너무 힘들다는 자영업자의 호소에 '프렌차이즈 대기업의 갑질과 임대료가 문제'라고 말 한마디, 대책 하나 못 내어놓는 무기력, 최저임금으로 온 식구 생계를 꾸려나가는 노동자 가족의 삶을 외면하는 무책임"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결국, 그로 인한 고통은 대다수 일하는 국민이 짊어지게 생겼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최저임금 결정은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공약 폐기 선언"이라고도 비판했다.

그는 "이제 국회는 여야 할 것 없이 사이좋게 각종 노동개악안을 재벌의 입맛에 맞게 통과시키려 들 것"이라며 "민중당은 정부의 노동법 개악에 맞서 가장 뜨겁게 싸우는 정당, 재벌의 탐욕에 맞서 노동자의 힘을 모으는 정당, 최저임금 1만원 시대를 가장 빨리 앞당기는 정당으로 제 몫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