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예쁘장한 구오즈’ 만든 육성재 “비투비 5년 차, 회사에서 힘 생겼다”
비투비 육성재(왼쪽부터), 조영민, 조광민, 노민우, 리키, 백경도가 12일 오후 서울 베스트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예쁘장한 구오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예쁘장한 구오즈’는 예쁘게 생긴 남자 아이돌 95년생 동갑내기들의 우정과 고민을 그린 청년 공감 프로젝트다. 2019.7.12
비투비 육성재(왼쪽부터), 조영민, 조광민, 노민우, 리키, 백경도가 12일 오후 서울 베스트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예쁘장한 구오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예쁘장한 구오즈’는 예쁘게 생긴 남자 아이돌 95년생 동갑내기들의 우정과 고민을 그린 청년 공감 프로젝트다. 2019.7.12ⓒ뉴스1

그룹 비투비 막내 육성재가 ‘예쁘장한 구오즈’에선 멤버를 책임지는 든든한 리더를 맡았다.

12일 서울 마포구 도회동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올레TV 예능 ‘예쁘장한 구오즈’ 제작발표회에서 육성재는 프로그램 기획과 소개, 방송 각오까지 도맡아 말하며 리더의 면모를 드러냈다.

‘예쁘장한 구오즈’는 비투비 육성재, 전 보이프렌드 멤버 조영민, 조광현, 노민우와 틴탑 리키, 모델 백경도가 함께한다. 육성재는 비투비와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막내지만, 다른 멤버보다 방송 활동을 꾸준히 해왔기에 리더 역할을 자청했다.

그는 “비투비나 집사부일체 등 항상 막내였다가 동갑내기 친구들과 함께하니 장단점이 있다. 형들과 활동할 때는 형들에게 의지할 수 있지만 친구들끼리는 이끌어가야 한다는 부담감과 책임감이 있다"라며 "제가 앞으로 더 많은 예능을 하기 위한 디딤돌이 되지 않을까 한다”라고 말했다.

비투비 육성재가 12일 오후 서울 베스트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예쁘장한 구오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예쁘장한 구오즈’는 예쁘게 생긴 남자 아이돌 95년생 동갑내기들의 우정과 고민을 그린 청년 공감 프로젝트다. 2019.7.12
비투비 육성재가 12일 오후 서울 베스트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예쁘장한 구오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예쁘장한 구오즈’는 예쁘게 생긴 남자 아이돌 95년생 동갑내기들의 우정과 고민을 그린 청년 공감 프로젝트다. 2019.7.12ⓒ뉴스1

육성재는 ‘예쁘장한 구오즈’를 만든 일등공신이다. 그는 “우리의 일상과 즐거움을 방송으로 내보내는 게 꿈이었다. 비투비로 활동하며 오 년의 시간이 흐르니 제가 회사에 얘기할 수 있는 힘이 생겼다. 회사에 힘을 실어 이야기 할 수 있는 당당한 비투비의 막내가 됐다는 생각에 기획, 영상 팀에게 제안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저를 리더라고 소개했지만 리더의 위치도 아니고 (친구들이) 그렇게 잘 따르지도 않는다. 평등한 위치에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라고 하면서도 자신의 프로그램 지분율을 묻자 “반 이상은 되지 않을까 싶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도 프로그램 시청률 공약으로 ‘음원 발매’를 내거는 등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멤버 백경도는 육성재를 “저희를 진두지휘하는 친구라고 생각한다. 다섯 명을 잘 이끌어주고 모든 일을 유쾌하게 넘길 수 있는 친구다”라고 칭찬했다.

‘예쁘장한 구오즈’는 여섯 명의 동갑내기 95년생 친구들의 일상을 담은 리얼리티 예능이다. 12일 오후 7시 큐브TV, 올레TV 모바일에서 화, 금 오전 10시에 방송한다.

허지영 수습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