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강지환 구속...법원, 영장 발부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를 받는 배우 강지환(42·조태규)이 12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받고 나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07.12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를 받는 배우 강지환(42·조태규)이 12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받고 나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07.12ⓒ김철수 기자

여성 2명을 성폭행 및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된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42)이 12일 구속됐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한성진 영장전담판사는 이날 오후 강지환에 대해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강지환은 지난 9일 밤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피해 여성들과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앞서 이날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강지환은 “모든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전했다. 그는 “(피해자들이)인터넷이나 매체 댓글을 통해 큰 상처를 받고 있다고 들었다. 그런 상황을 겪게 해서 너무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강지환의 소속사는 그의 향후 모든 일정을 취소했다.

강지환이 주연으로 출연 중이던 TV조선 드라마 ‘조선생존기’ 측은 그의 드라마 하차 소식을 전했고, 배역 교체를 통해 방송을 재개하겠다는 입장이다.

김도균 기자

연예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