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bbq, '황금올리브 순살' 사기 or 실수?... 당혹스러운 매장 대응도 논란
유튜버 홍사운드
유튜버 홍사운드ⓒ영상 캡쳐

bbq의 신메뉴인 'bbq 황금올리브 순살'을 둘러싼 논란이 점점 커지고 있다.

이번 논란의 시작은 12일 유튜버 홍사운드가 자신의 채널을 통해 'BBQ에게 사기당했습니다. 여러분들은 당하지 마세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하면서부터다.

이 영상은 홍사운드가 '황금올리브 순살'을 주문했는데 '황금올리브 속안심'이 배달돼 왔다는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신제품 황금올리브 순살의 가격은 2만원인 반면 황금올리브 속안심의 가격은 1만8000원이다.

영상 속 홍사운드는 지난 11일 '황금올리브 순살'을 맛보기 위해 BBQ에 주문을 했지만 예상과 전혀 다른 맛에 의문을 제기했다.

결국 bbq 매장에 직접 전화를 걸어 문의했지만 오히려 기분만 상하는 상황이 초래됐다. 전화를 받은 bbq매장은 "주문한 치킨이 이번에 새로 나온 '황금올리브 순살'이 맞느냐"고 물었지만 "옛날부터 있는 거다"라고 답했다. 이어 "속안심이라고 있는 게 그렇게 된 거다. 똑같다. 속안심이라고 하면 손님들이 몰라서 제가 그렇게 해놓은 거다"라고 덧붙였다.

'황금올리브 순살'을 시킨 홍사운드가 당황해 "저는 황금올리브 순살이 나왔다고 해서 시킨 거다"라고 말했지만 점주는 "기사를 너무 믿으시는 것 같다"라며 대수롭지 않다는 듯 말했다.

bbq 매장은 그렇게 전화를 끊었지만 10분쯤 후 다시 연락을 해왔다. 매장 측은 "신제품은 다음 주 중에 나온다"며 "제가 실수한 게 있고, 자세하게 알려드리지 못한 것이 있으니 필요하실 때 전화달라. 그럼 서비스드리겠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는 해당 지점에 '황금올리브 순살'이 준비되어 있지 않아 임의로 '황금올리브 속안심'을 배달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상황이 어느 정도 종료된 후 홍사운드는 "인터넷에 비비큐 황금올리브 순살로 검색을 해보니 저 말고도 이렇게 당하신 분들이 여럿 계신 것 같네요"라며 "7월 8일에 출시됐는데 7월 11일에도 아직 물건이 안 들어온 상황에서, 배달앱 등에는 황금올리브 순살을 2만원에 올려놓고, 주문이 들어오면 그냥 1만8천원짜리 속안심살로 내보내는 점주들이 있는 것 같습니다. 조심하세요"라고 말했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