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문재인 대통령-황교안 대표, 5당 대표 청와대 회동 마치고 별도로 만나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를 마친 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2019.07.18.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를 마친 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2019.07.18.ⓒ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청와대에서 진행된 대통령-여야 5당 대표 회담이 끝난 뒤 별도로 만나 대화를 나눈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대통령-여야 5당 대표 회동 직후 브리핑에서 “오후 6시 59분쯤 (간담회를) 다 마치고 나서 다른 당 대표들은 나가시고 정리되는 분위기에 황 대표와 문 대통령은 인왕실 앞 창가에서 잠시 얘기를 나눴다. 어떤 이야기를 했는지는 모른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황교안 대표는 “단독회동은 갖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황 대표는 이날 청와대 회동 뒤 국회로 돌아와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창가 회동’에 대해 “그건 그냥 대통령과 둘이 잠깐 나눈 이야기로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그는 “그런 것(단독회동)들을 넘는 대국적 차원의 회담(여야 5당 대표 회동)을 제가 또 얘기했고, 그렇게 진행이 된 것”이라고 주장하며 “거기에 다른 조건 같은 건 붙이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줄곧 대통령과 1대1 단독회담, 교섭단체 여야 3당 대표 회동만 고집하던 황 대표는 최근 일본 경제 보복에 대한 대응책 논의를 위해 5당 대표 회동을 갖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제안이 나온 뒤 입장을 선회했다.

황 대표는 ‘추후 대통령과 단독회담을 요구할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 “필요하면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