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임대료 받는 것보다 한국에서 방위비 1조2천억 받는 게 더 쉬워”
보수단체 행사에서 성조기를 부여잡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 사진)
보수단체 행사에서 성조기를 부여잡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 사진)ⓒ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 재선 캠페인 행사 연설에서 과거 자신의 경험을 이야기하면서, 임대료를 받는 것보다 한국에서 방위비를 받는 게 더 쉬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식 말투를 흉내 내며 협상하기 어렵다고 조롱한 반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최근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며 그는 자신만 보면 웃는다고 칭찬했다.

11일(현지 시간) ‘뉴욕포스트’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틀 전 뉴욕에서 개최된 대선자금 모금 행사에서 자신이 과거 부동산업을 하던 아버지와 함께 임대료를 수금하러 다녔던 일화를 소개하면서 “브루클린의 임대아파트에서 114.13달러를 받는 것보다 한국에서 10억 달러를 받는 게 더 쉬웠다. 13센트도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부친인 프레드 트럼프는 과거 생전에 뉴욕 브루클린과 맨해튼 일대에서 부동산 사업과 임대업을 통해 부를 축적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부친의 사업을 물려받아 부동산 사업에 뛰어들었다. 그는 이러한 과거의 경험을 말하면서 한국에서 방위비를 받는 것이 더 쉽다고 말한 것이다.

미국은 올해 초 제10차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서 애초 10억 달러(약 1조2천억 원)를 제시했고, 최종적으로는 10억 달러보다 다소 적은 1조389억 원으로 타결된 바 있다. 작년보다는 8.2% 인상된 수치다. 또 현재는 50억 달러를 요구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한국이나 일본, 유럽연합(EU) 같은 동맹국은 일본이나 한국식 악센트를 흉내 내면서 놀렸지만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나 사우디아라비아의 현재 지도자에 대한 애정(love)을 언급하기도 했다고 ‘뉴욕포스트’는 전했다.

그는 특히, 한국에 관해서는 훌륭한 TV를 만들고 번창한 경제를 갖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왜 우리가 그들의 방위를 지불해야 하느냐. 그들이 지불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억양을 흉내 내면서 자신의 힘든 협상 과정을 설명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우정에 관해서 얘기하면서 가미카제 자살특공대 조종사였던 그의 부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아베 총리에게 가미카제 특공대가 술이나 약에 취해 있었느냐고 질문하자, 아베 총리가 “아니다. 그들은 단지 조국을 사랑했을 뿐”이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상상해보라. 그들은 단지 조국에 대한 사랑만으로 연료통에 절반의 기름만 채운 비행기를 몰고 강철로 된 배를 향해 돌진했다”고 가미카제 자살특공대를 두둔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우정에 관해서는 “나는 이번 주에 그(김정은)로부터 아름다운 편지를 받았다”면서 “우리는 친구다. 사람들은 그(김정은)가 단지 나를 바라볼 때만 미소를 짓는다고 말한다”고 자랑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내가 대통령에 선출되지 않았다면, 우리는 북한과 엄청난 전쟁을 치러야 했을 것”이라고 기존 주장을 반복했다고 ‘뉴욕포스트’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하루 동안 대선자금 모금 행사를 통해 1,200만 달러(약 146억 원)를 모금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