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종합] SBS 첫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 자연에서 뛰노는 ‘힐링 육아’
배우 이서진(왼쪽부터), 박나래, 김정욱 PD, 정소민, 이승기가 12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8.12
배우 이서진(왼쪽부터), 박나래, 김정욱 PD, 정소민, 이승기가 12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8.12ⓒ뉴스1

맘껏 뛰놀 곳 없는 요즘 아이들을 위한 ‘돌봄 하우스’가 열린다. 강원도 인제에 위치한 찍박골에서 아이들은 맘껏 뛰놀며 ‘놀 권리’를 되찾는다.

SBS 새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가 12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렸다. 현장에는 출연자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과 연출 김정욱 PD가 참석했다.

‘아이의, 아이에 의한, 아이를 위한’ 슬로건을 내세운 방송은 아이들을 위한 공간으로 자연을 선택했다. 이서진과 이승기, 정소민은 프로그램을 위해 아동요리자격증, 아동심리상담자격증 등을 취득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김정욱 PD는 “출연진과 제작진이 모두 아이들에게 좋은 걸 선물해주고 싶다는 진정성이 담겼다. 내가 대한민국에서 아이를 낳았을 때, ‘이런 곳이 있으면 우리 애도 보내고 싶다’ 이런 생각을 하며 만들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승기가 씨앗이나 다름없다. ‘집사부일체’ 할 때 서로 아이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했다. 요즘 아이들에게 가장 필요한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에 시작했다”라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이승기는 프로그램을 위해 직접 이서진에게 섭외 요청을 했다. 그는 “저와 반대의 시각으로 바라봐줄 수 있는 사람이 필요했다. 이서진 형님처럼 솔직한 사람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고 섭외 이유를 밝혔다.

이서진은 “시골을 좋아하지도 않고 아이들을 좋아하지도 않아서 이 프로그램을 안 하려고 했는데, 결국 하게 된 것도 승기가 부탁해서다. 저는 그나마 할 줄 아는 음식을 배워 아이들 밥을 챙겨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라며 “이전 ‘꽃보다 할배’도 그렇고 이번 프로그램도 그렇고 선생님들과 아이들이 주인공이라고 생각하기에 서포트 역할을 맡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이승기는 이서진의 섭외를 두고 “늘 신중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너스레를 떨면서도 좋은 선택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30대 출연진들이 넘치는 의욕 사이에서 어른의 눈으로 봐줄 사람이 필요했다. 이서진 씨를 대체할 만한 사람이 생각나지 않았다”라고 강조했다.

배우 이서진, 이승기(오른쪽)이 12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8.12
배우 이서진, 이승기(오른쪽)이 12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8.12ⓒ뉴스1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으로 방송에 잔뼈가 굵은 박나래에게도 ‘육아 예능’은 처음이다. 그는 “모든 게 예상 가능한 범위에서 이뤄지던 기존 예능과는 달리 아이는 전혀 생각지 못한 부분이 있어 당황스러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리틀 포레스트’로 예능 첫 도전을 하게 된 정소민은 “모든 게 예상보다 두 배 이상이다. 힘든 것도 두 배지만 아이들의 사랑스러움과 상상력, 귀여움도 크다”라며 “부담감도 있었지만 프로그램의 취지가 너무 좋고, 우리나라 예능을 대표하는 예능 고수분들이 함께 해주셔서 한결 부담을 덜었다”라고 말했다.

방송은 강원도 인제에 위치한 찍박골에서 자연의 풍경과 아이들의 모습을 담아낸다.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은 1박 2일 동안 부모의 통제 없이 아이들을 돌보게 된다. 특히 뛰노는 공간으로서 ‘자연’이 얼마나 필요한지를 강조한다.

이승기는 “가장 좋은 점은 어른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아이들의 능력이 뛰어나다는 것”이라며 “어른은 모든 걸 조심스럽고 위험하다고 우려하지 않나. 그러나 막상 아이들은 도전해보고 싶어하고, 도전에서 오는 자신감이 크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어른들이 보는 환경이 아닌, 아이들이 스스로 펼쳐 보이는 창의력이나 능력치를 훨씬 더 높게 잡는 긍정적 태도를 기를 수 있다는 걸 느꼈다”라고 덧붙였다.

이승기는 1박 2일간의 짧은 촬영이지만 교육관에도 변화가 있다고 말했다. 이승기는 “듣고 본 건 많았지만 막상 해보니 가장 중요한 건 체력이다”라며 웃었다.

또 “어른이 뭔가를 설정해놓고 따라오게 하는 것보다, 아이들이 혼자서 생각하고 행동하는 것을 따라가다 보면 기발함이 있더라. 만일 가정을 갖고 아이가 생긴다면 잘 지켜봐 주는 게 우선인 것 같다”라고 밝혔다.

박나래 역시 “제작진과 처음 미팅할 땐 아이를 작은 인간으로서 대우하리라 생각했는데 막상 아이를 만나니 애 취급을 하더라”라며 “나도 인간이고 너도 인간이구나, 이런 마인드로 아이를 키울 생각이다”라고 전했다.

방송인 박나래, 배우 정소민(오른쪽)이 12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8.12
방송인 박나래, 배우 정소민(오른쪽)이 12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8.12ⓒ뉴스1

정소민은 촬영을 하며 아이와 함께 출연진도 성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촬영을 하며 성장한 것은 아이의 시각으로 바라봐야 한다는 깨달음을 얻은 것이다”라며 어른으로서 아이가 안전하게 놀 수 있게끔 보호하는 돌보미 역할과, 몸으로 함께하는 친구라는 두 가지 역할을 잘 수행하는 게 중요하다”라고 설명했다.

‘리틀 포레스트’가 최근 브라운관에 자주 보이는 자연 예능, 힐링 예능을 비롯해 육아 예능과 차이를 보이는 것은 가족 없이 1박 2일을 보내는 아이들의 모습이 담긴다는 점이다.

박나래는 “다른 육아 예능은 항상 옆에 가족이 있다. 그러나 ‘리틀 포레스트’는 1박 2일 동안 부모의 개입이 없다”라며 “아이는 부모와 같이 있을 때와, 타인과 있을 때의 모습이 많이 다르다. 부모님도 내 아이가 이런 모습이 있었구나 놀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시간표도 없고 슬레이트도 없다. 중간에 안 끊는다. 이런 예능은 처음이다”라며 웃었다.

관전 포인트에 대해 PD는 “1, 2화를 다 보셔야 온전히 느껴지실 것”이라며 “아니라고 하지만 출연진들이 아이를 정말 예뻐한다. 서진 선배님의 처음 들어보는 목소리가 재미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SBS 첫 월화예능으로서 새로운 시도를 하는 만큼 “월화 프로그램 중엔 1위를 노려볼 수 있지 않을까”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승기 역시 “월화예능은 새로운 시도이기 때문에 이 시도가 시청자 분들에게도 새롭게 다가가고 즐거움을 드렸으면 좋겠다”라며 “이 프로그램은 아이들이 주인공이다. 아이들을 바라보는 어른들의 시선도 멋있게 성숙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정소민은 “처음으로 드라마 시간대에 예능을 하게 됐다. 월, 화요일이 가장 지치는 요일인데 보시는 분들이 아이들의 사랑스러운 모습과 찍박골의 청정 풍경들과 함께 쉬어가시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리틀 포레스트’는 12일 밤 10시 첫 방송해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한다.

허지영 수습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