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한국기자협회, 기자 폭행한 이영훈 전 교수 규탄... 경찰 수사 촉구
MBC 뉴스데스크가 보도한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의 기자 폭행 장면
MBC 뉴스데스크가 보도한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의 기자 폭행 장면ⓒ방송 화면 캡쳐

한국기자협회가 취재 중인 기자를 폭행한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한국기자협회는 지난 12일 성명을 통해 “취재기자를 폭행하고 언론 자유를 방해한 이영훈 전 교수의 행동과 언사에 심각한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일제의 반인권 행위는 없다고 주장하는 등 친일 논란에 휩싸였던 이영훈 전 교수는 지난 4일 입장을 들으러 찾아간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 취재진의 마이크를 내리쳐 파손하고 취재 기자의 얼굴을 때려 파장을 일으켰다.

한국기자협회는 이 전 교수의 행동에 대해 “지금이라도 피해 당사자와 국민에게 사과하라. 또 경찰은 정확한 조사와 함께 가해자에 대해 적절한 법적 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철저히 수사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국기자협회 성명서 전문

언론에 대한 취재방해와 폭력을 행사한 이영훈 전 교수를 규탄한다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취재하던 기자가 또 다시 폭행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MBC기자회에 따르면 MBC 스트레이트팀은 최근 한일 관계가 민감한 가운데 ‘반일 종족주의’ 출판물의 대표저자로 국민 정서에 반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는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에 대해 전화와 문자메시지로 취재를 요청했으나 어떠한 답을 들을 수 없어서 지난 4일 이 전 교수 자택 앞에서 그를 만나 취재경위를 전하고 취재를 요청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영훈 전 교수는 이 과정에서 취재기자에게 고함과 함께 녹음 장비를 내리쳐 파손시키고 심지어 취재기자를 손으로 내리치는 폭력행위를 가했다.

더구나 폭언과 강압적 태도로 취재진을 위협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다음날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는 ‘정당방위’라는 주장으로 사건을 호도하기까지 하였다.

한국기자협회는 취재기자를 폭행하고 언론자유를 방해한 이영훈 전 교수의 행동과 언사에 심각한 우려를 금할 수 없다.

대한민국의 미래인 젊은이들을 교육하는 학자라면 본인의 저서 및 이론과 관련하여 국민들이 갖고 있는 궁금증을 설명하고 토론하며 합리적인 방향으로 논리를 전개하여야 한다. 그럼에도 폭력을 앞세운 행동은 학자로서의 품위까지 의심케 한다.

이영훈 전 교수는 지금이라도 피해 당사자와 국민에게 사과하라. 또한 경찰은 이번 취재 기자 폭행에 대한 정확한 조사와 함께 가해자에 대해 적절한 법적 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철저히 수사할 것을 촉구한다.

2019년 8월 12일 한국기자협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