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조정식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무단 배출? 명백한 환경테러…즉각 해명하라”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정의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13일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에서 나오는 방사성 오염수 100t 이상을 태평양에 흘려보낼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만약 이 같은 주장이 사실이라면 한국은 물론 미국 등 태평양 연안 국가들에 대한 명백한 범죄행위이자 환경 테러"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국제환경보호단체인 그린피스가 제기한 주장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그린피스의 숀 버니 원자력 선임전문가는 이코노미스트에 기고하 '일본 방사선 오염수에 한국 노출 위험 커져'라는 글을 통해 "방사성 오염수 방류 계획은 후쿠시마 해역은 물론 태평양 연안 국가까지 안전을 위협하는 범죄 행위"라며 "특히 한국은 위험에서 벗어나기 어렵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조 정책위의장은 "(이런 일이 실제로 벌어진다면) 결코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며 "일본은 즉각 책임 있는 해명을 내놓고 국제사회 검증 절차에 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조 정책위의장은 일본이 2020년 도쿄 올림픽공식 홈페이지에서 독도와 함께 러시아와 분쟁 중인 쿠릴 영토를 마치 일본 영토인 것처럼 표기한 데 대해서도 "스포츠를 정치적 도구로 악용한 매우 졸렬한 행위"라고 꼬집었다.

조 정책위의장은 "더욱이 일본은 평창올림픽 당시 한반도기에 독도를 표기된 것을 문제 삼았고 IOC에 압력을 가해 자신들의 주장을 끝내 관철시킨 바 있다"며 "(지금 일본의 행태는) 그야말로 자가당착이자 후안무치의 극치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민주당과 정부는 국제 질서에 위배되는 일본의 모든 일탈과 망동에 대해 보다 적극적이고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특히 방사능 오염수 무단 방류 문제와 독도, 쿠릴 열도 문제는 여러 국가가 직·간접적으로 관련된 만큼 해당 국가는 물론 국제사회 공조체제 구축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일본도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국제적 우려와 의혹 해소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며 "일본 당국의 책임 있는 자세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당부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