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40대 북한이탈주민, 6살 아들과 함께 숨진 채 발견..경찰, 부검 의뢰
없음
ⓒ뉴시스

서울 관악구의 한 아파트에서 거주하던 40대 북한이탈주민 여성과 아들이 숨진 채 발견됐다.

13일 서울 관악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2시 30분께 관악구 봉천동의 한 임대아파트에서 한 모(41) 씨와 그의 아들 김 모(6) 군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들은 숨진 지 수개월이 지나서야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한 씨의 집이 요금 미납으로 단수가 됐음에도 계속 소식이 없자, 수도검침원이 확인차 방문했다가 악취가 나는 것을 발견해 아파트 관리인에게 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아파트 관리인이 강제로 창문을 열고 집안으로 들어가 숨진 모자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발견 당시 집에 식료품이 다 떨어져 있었다는 점에 주목해 '아사(餓死)' 가능성 여부를 조사 중이다.

경찰은 지난달 31일 모자의 사인을 가리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다음날인 이달 1일 영장이 발부돼 지난 2일 부검에 들어갔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공식 결과가 회신되면 자세한 결과를 알 수 있다"며 "조만간 결과가 나올 예정"이라고 말했다.

장윤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