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소비자는 모르는, 식품회사가 빼려고 시도중인 일본 원료들
의정부고등학교학생연합 한 학생이 서울 종로구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제품 불매 선언 기자회견’에서 피켓을 들고 있다.
의정부고등학교학생연합 한 학생이 서울 종로구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제품 불매 선언 기자회견’에서 피켓을 들고 있다.ⓒ김철수 기자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로 촉발된 ‘일본산 불매운동’ 여론이 점차 확산하고 있다. 일본 제품을 알려주고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상품을 소개해주는 사이트가 생기는가 하면, 바코드만 찍어도 원산지와 성분 검색 등이 이뤄지는 스마트폰 앱이 등장하기도 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국내 기업들은 자사 제품의 ‘일본색 빼기’에 여념이 없다. 특히 소비자 생활과 밀접해 불매운동 영향을 크게 받는 식품업체들은 일본산 원료를 국산으로 대체하거나, 판매하던 일본 제품의 수출을 아예 중단하고 있다.

13일 식품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일본 제품과 그 대체품을 소개하는 ‘노노재팬’ 등 일본 제품 공유 사이트를 통해 국내 기업이 생산한 제품의 원산지까지 확인하고 일본산이 포함돼 있으면 불매운동리스트에 동참시키는 형태의 불매운동이 확대되고 있다.

이에 따라 국내 식품업계는 자사 제품의 원료 하나하나 신경을 쓰며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대형마트 한편에 마련된 즉석밥 판매대
대형마트 한편에 마련된 즉석밥 판매대ⓒ뉴시스

먼저 오뚜기는 자사 제품에 들어가는 원료의 국산화를 선언했다. 이에 따라 전체 용기의 5%가량을 차지하는 일본산 용기를 국산으로 대체하기로 한다고 밝혔다. 오뚜기는 일본의 경제보복이 불거지기 시작한 직후 일본산 용기에 대한 신규발주를 중단했다. 또 일본에서 들여오던 완제품 주스에 대한 판매를 전면 중단하기도 했다.

제품에 소량 들어가는 일본산 향료 역시 불매운동 여파에 속속 교체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즉석밥 ‘햇반’에 쓰이는 미강 추출물을 일본산에서 국산으로 교체했다. 미강추출물은 밥의 맛과 향, 윤기를 더하는 첨가물이다. 햇반의 미강추출물 함량은 0.1% 수준이지만 일본산 불매운동에 민감하게 반응해 대응한 것으로 보인다.

커피우유나 딸기우유 등 가공유에 향을 가미하기 위해 사용된 일본산 향료도 마찬가지다. 매일유업은 커피 맛 우유 등 가공유에 들어가는 일본산 향신료를 이달 초 테스트를 거쳐 중순까지 싱가포르 등 제3국 제품으로 교체하기로 했다.

대형마트 유제품 판매대
대형마트 유제품 판매대ⓒ뉴시스

남양유업은 대체 불가능한 재료 외에는 일본산을 전면 쓰지 않는 방침을 검토 중이다.

서울우유는 가공유에 쓰이는 일본산 향신료의 교체뿐만 아니라 일본 유명 치즈브랜드 ‘QBB’와 수입 판매 계약을 종료했다.

다양한 일본산 향신료를 사용해온 제과업계에는 비상이 걸렸다. 젤리와 스낵 등에 광범위하게 사용돼 온 일본산 향료의 대체재 마련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우선 해태제과는 현재 사용 중인 바니라향 등 10여개 일본산 향료를 대체 할 수 있는 방안을 찾고 있다.

대형마트 스낵 판매대
대형마트 스낵 판매대ⓒ뉴시스

농심은 일본산 첨가물이나 소재를 사용하는 제품은 없다. 하지만 ‘바몬드카레’ 등 일부 일본 브랜드를 국내에 유통하고 있다. 이에 대해 농심은 수입·유통 중인 일본 브랜드에 대해서는 당장 특별한 조처를 내놓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오리온 허니향, 카스타드향 등 일본산 향료를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수출용 테스트 제품 생산시에만 사용했을 뿐 시판 제품에는 해당 향료를 사용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식품업계는 일본산 첨가물 및 소재에 대한 국산화나 제3국으로의 대체 등에도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한 식품업계 관계자는 “기존 상품의 품질을 유지하면서 대체재를 찾기란 쉽지 않다”면서 “국산 개발이나 타국 대체재 역시 언제까지 가능하다고 단언하긴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