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국내 최대 성매매 사이트 ‘밤의 전쟁’ 운영자 1심서 징역 1년 실형
성매매 포털 사이트 '밤의 전쟁' 메인 화면
성매매 포털 사이트 '밤의 전쟁' 메인 화면ⓒ밤의 전쟁 홈페이지 갈무리

국내 최대 성매매 알선 사이트 ‘밤의 전쟁’ 운영 총책이 징역 1년 실형을 선고받았다.

1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전지법 형사8단독 이태영 판사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 된 A(35) 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추징금 4천279만 원도 명령했다.

함께 재판에 넘겨진 사이트 운영진 B(41) 씨에게는 징역 8개월이 선고됐다.

A 씨 등은 2016년 3월부터 2년간 일본에 서버를 두고 밤의 전쟁을 운영하면서 전국 성매매 업소 2천 177곳에서 월 30~70만 원의 광고료를 받아 총 210억여 원의 불법 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는다.

밤의 전쟁은 회원 70만여 명과 성매매 업소 2천여 곳을 연결해 줄 뿐 아니라 업소 창업 컨설팅, 단속 시 법률 자문 등도 제공해 성매매 관련 모든 정보가 유통되는 ‘성매매 알선 포털 사이트’로 불린다.

해당 사이트 운영자들은 다양한 후기 글로 단기간 많은 성 구매자를 확보한 것으로 드러났다. 쿠폰을 받기 위한 성 구매자들이 경쟁하듯 후기를 올렸고, 후기 글은 성매매 업소의 광고 역할을 했다.

이 판사는 “인터넷 광고의 전파력 및 위험성 등에 비춰 죄질이 나쁘고 범행 경위 및 내용, 범행 기간 및 수익 등에 비춰 죄책이 가볍지 않다”라고 판단했다.

다만 “피고인들이 범행을 반성하고 있으며 동종 범행이나 벌금형보다 무거운 형사 처벌을 받은 전력이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라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강석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