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종합] 버닝썬? ‘양자물리학’, 박해수-서예지의 부패 권력 대적기
이성태 감독이 13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양자물리학' 제작보고회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양자물리학'은 유흥계의 화타, 업계의 에이스, 그리고 구속된 형사가 직접 마약 수사에 나서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범죄오락영화다. 왼쪽부터 배우 박해수, 서예지, 김상호 김응수, 이창훈, 이감독. 2019.8.13
이성태 감독이 13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양자물리학' 제작보고회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양자물리학'은 유흥계의 화타, 업계의 에이스, 그리고 구속된 형사가 직접 마약 수사에 나서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범죄오락영화다. 왼쪽부터 배우 박해수, 서예지, 김상호 김응수, 이창훈, 이감독. 2019.8.13ⓒ뉴스1

영화 ‘양자물리학’ 제작보고회가 13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CGV에서 열렸다. 현장에는 출연 배우 박해수, 서예지, 김상호, 김응수, 이창훈과 연출자인 감독 이성태가 참석해 공동 인터뷰에 임했다. 진행은 방송인 박경림이 맡았다.

이 감독은 제목 ‘양자물리학’을 “생각에 따라 얼마든지 세상이 변한다는 철학적 해석이 있다. 주인공은 그런 신념을 가진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영화 소개 책자에는 ‘주인공의 인생 모토를 의미한다’라고 설명되어 있다.

유흥계의 화타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이찬우(박해수 분)가 유명 연예인이 연루된 마약 파티 사건을 눈치챈다. 클럽 바닥에도 불법과 탈세가 없어야 한다고 여기는 이찬우가 ‘청렴해도 너무 청렴한 경찰’ 박기헌(김상호 분)에게 정보를 흘리며 시작된다. 이 사건은 검찰, 정치권까지 연루된 스캔들로 발전한다. 이찬우가 박기헌, 그리고 황금 인맥 클럽 매니저 성은영(서예지 분)과 함께 거대 권력에 맞선다.

박해수는 “유흥계의 화타가 사람들과 함께 ‘그 사건’을 헤쳐가는 이야기”라며 “죽은 업소도 살려내는, 클럽에는 심폐소생사 같은 인물”이라고 배역을 소개했다. 서예지는 “뛰어난 언변에 카리스마도 갖춘 인물”이라며 “남성들 사이에서도 이목 집중시키는 캐릭터”라고 자평했다. 김상호는 “쓸데없을 만큼 청렴한 캐릭터”라며 “힘 있는 사람이 뒤통수를 쳐도 꼬투리를 안 잡히는 인물”이라고 박기헌을 소개했다.

배우 서예지가 13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양자물리학' 제작보고회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양자물리학'은 유흥계의 화타, 업계의 에이스, 그리고 구속된 형사가 직접 마약 수사에 나서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범죄오락영화다. 2019.8.13
배우 서예지가 13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양자물리학' 제작보고회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양자물리학'은 유흥계의 화타, 업계의 에이스, 그리고 구속된 형사가 직접 마약 수사에 나서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범죄오락영화다. 2019.8.13ⓒ뉴스1

김응수는 이찬우 클럽 개업에 도움을 주었다가 그가 마약 사건에 연루되자 배신하는 조폭 정갑택을 맡았다. 이창훈은 야망에 불타는 검사 양윤식을 맡는다.

이런 캐스팅에 감독은 “영화 만드는 과정에서 배우들의 신선한 앙상블이 매우 좋았다”라고 촬영 후일담을 전했다.

액션 연기에 관심이 쏠렸다. 서예지는 “위험에 처한 찬우를 구하는 장면이 있다. 대역 배우가 현장에 있었지만, 내가 직접 하는 게 나을 것 같았다”라며 “터프 예지를 만나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해수는 “서예지가 차 몰고 들이받는 장면 촬영할 때 (옆에 앉아 있었는데) 놀랄 정도로 몸이 흔들렸다. 대단했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나는 막싸움, 리얼한 액션이 많았고 말로 하는 게 많았다. 남들 손 쓸 때 나는 입 썼다”라며 웃었다. 이를 ‘이빨 액션’이라며 새로운 장르 탄생이라 자찬하기도 했다.

배우 서예지가 13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양자물리학'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양자물리학'은 유흥계의 화타, 업계의 에이스, 그리고 구속된 형사가 직접 마약 수사에 나서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범죄오락영화다. 2019.8.13
배우 서예지가 13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양자물리학'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양자물리학'은 유흥계의 화타, 업계의 에이스, 그리고 구속된 형사가 직접 마약 수사에 나서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범죄오락영화다. 2019.8.13ⓒ뉴스1

김상호, 이창훈의 연기 열정도 언급됐다. 관련 주제를 주도한 건 김응수였다.

그는 “(김)상호가 한 대 치는 장면인데 목숨을 걸고 치더라”라고 입을 떼며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도망가는 장면인데, 상호가 나타나 나를 때린다. 정말 추운 겨울이었다. 보니까 정말 무섭더라”라고 칭찬했다.

각자에게 명장면을 꼽아 달라고 하자 김응수는 “정갑택이 양윤식 검사에게 불려가 취조당하는 장면”이라며 뒷이야기를 전했다. 이창훈이 감독과 갑론을박 끝에 대본을 넘어서는 실감 나는 연기를 김응수와 했다는 것이 그 내용이다.

김응수는 “(머리끄덩이를 잡히는데) 내가 이런 수모를 당하며 배우를 해야 하나 싶은 생각까지 들었다. 두 번 만에 오케이 된 장면이다”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창훈은 “김응수 선배가 쭈뼛거리는 나를 보며 ‘제대로 해라’라고 하시더라”라며 공을 돌렸다.

이성태 감독이 13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양자물리학' 제작보고회 에서 출연배우들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양자물리학'은 유흥계의 화타, 업계의 에이스, 그리고 구속된 형사가 직접 마약 수사에 나서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범죄오락영화다. 왼쪽부터 이 감독, 배우 박해수, 서예지, 김상호 김응수, 이창훈. 2019.8.13
이성태 감독이 13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양자물리학' 제작보고회 에서 출연배우들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양자물리학'은 유흥계의 화타, 업계의 에이스, 그리고 구속된 형사가 직접 마약 수사에 나서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범죄오락영화다. 왼쪽부터 이 감독, 배우 박해수, 서예지, 김상호 김응수, 이창훈. 2019.8.13ⓒ뉴스1

이성태 감독은 “캐릭터가 중요한 영화”라며 “그들의 파동과 그 우주를 들여다보는 재미가 상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클럽 ‘버닝썬’의 이야기와 닮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감독은 “훨씬 전부터 구상하고 대본을 쓴 것”이라고 말했다.

‘양자물리학’은 2019년 9월 19일 개봉 예정이다.

배우 박해수가 13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양자물리학'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양자물리학'은 유흥계의 화타, 업계의 에이스, 그리고 구속된 형사가 직접 마약 수사에 나서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범죄오락영화다. 2019.8.13
배우 박해수가 13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양자물리학'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양자물리학'은 유흥계의 화타, 업계의 에이스, 그리고 구속된 형사가 직접 마약 수사에 나서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범죄오락영화다. 2019.8.13ⓒ뉴스1

이동현 기자

가요/방송 분야를 담당하는 연예팀 기자입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