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중소 제조업체 10곳 중 8곳 “일본 수출 규제, 체감은 아직”
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홈페이지

일본 제품을 수입하는 중소 제조업체 10곳 중 8곳은 일본 경제 보복에 따른 부정적인 영향이 당장은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업체 중 절반 이상은 오는 28일 일본의 수출 규제가 발효되면 6개월 이내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일본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와 관련하여 일본제품을 수입하는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영향에 대한 중소 수입업체 의견조사’ 결과, 39.0%는 반도체소재 수출규제와 화이트리스트 제외 의결 등 최근 일본 정부의 움직임에 따른 부정적인 영향에 대해 ‘아직 모르겠다’고 답했다.

‘영향이 없다’는 응답은 35.3%로 나타났다.

‘부정적 영향이 있다’고 응답한 기업은 전체의 25.7% 수준이었다.

161개 중소 제조업체 중에서는 21.1%만 영향이 있다고 답했다. 나머지 도소매업 및 기타서비스업에서는 30.9%가 영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다만, 중소 제조업체 중 57.7%는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가 발효되면 ‘6개월 이내’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봤다. 향후에도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전망한 기업은 31.1%였다.

도소매업 및 기타서비스업에서는 56.0%가 경영활동 영향 시점을 6개월 이내로 봤고, 34.5%는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중소 제조업체에게 한·일 무역분쟁의 부작용 완화를 위한 준비 정도에 대해 물은 결과, ‘전혀 준비돼 있지 않다’는 응답이 41.6%로 가장 높았다. ‘약간 준비돼 있다’와 부분적으로 ‘준비돼 있다’는 응답은 각각 26.1%, 21.1%였다. ‘대부분 준비돼 있다’는 응답은 10.6%, ‘모두 준비돼 있다’는 응답은 0.6%였다.

도소매업 및 기타서비스업 중 64.0%는 전혀 준비가 돼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약간이라도 준비가 된 제조업체 중 44.7%는 준비 방안으로 ‘재고분 확보’라고 답했다. ‘일본 거래 축소 및 대체시장 발굴’과 ‘기술개발 등 경쟁력 강화’는 각각 29.8%, 18.1%로 집계됐다.

도소매업 및 기타서비스업에서는 재고분 확보와 일본 거래 축소 응답이 각각 50.0%, 34.0%로 제조업보다 높게 나왔다. 경쟁력 강화는 10.0%였다.

한·일 무역분쟁 관련 정부가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할 과제로는 제조업체 42.9%가 ‘일본과의 외교적 해결 및 국제공조 강화’를 꼽았다. ‘기업피해 최소화 및 공정환경 조성’과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는 각각 34.8%, 22.4%였다.

도소매업 및 기타서비스업에서는 46.8%가 외교적 해결을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한편, 중기중앙회는 이번달 중에 정부가 중점 육성하고자 하는 100대 품목을 포함해 전 소재·부품·장비 생산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대기업과의 공동기술개발 수요를 파악하고, 발굴된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과 관련 대기업과의 매칭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구매 조건부 기술개발제도 활성화를 위해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및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과제 발굴·건의도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그동안 중소기업이 어렵게 기술개발을 하더라도 대기업이 구매를 하지 않아 많은 기술이 사장되어 왔다”며 “앞으로 중앙회가 우수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을 발굴하고 이를 대기업에 매칭하는 적극적인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한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