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OO놈아!” 욕설까지 그대로 생중계된 구미시의회 회의
구미시의회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에서 자유한국당 장세구 의원(오른쪽)이 더불어민주당 신문식 의원의 질의에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구미시의회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에서 자유한국당 장세구 의원(오른쪽)이 더불어민주당 신문식 의원의 질의에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구미시의회 방송 캡처

경북 구미시의원들이 인터넷과 지역케이블방송으로 생중계 되고 있던 회의석상에서 거친 욕설을 주고 받아 구설에 올랐다.

구미시의회 인터넷방송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신문식(57) 시의원과 자유한국당 장세구(54) 시의원은 지난 9일 열린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 회의 도중 설전을 벌였다.

박정희 전 대통령과 고 육영수 여사의 이름을 딴 예술제인 '정수대전' 예산 지원금을 둘러싸고 이견을 보이면서다. 구미시는 이 예술제에 매년 수억 원을 들인다.

이에 여당 신문식 의원은 "정수대전 행사 보조금 2억3,000만원 전액을 삭감해야 한다"라고 주장하며 그 근거를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는 구미시 문화예술과장이 참석한 상태였다.

그러자 야당 장세구 의원이 중간에 끼어들며 "이런 식으로 질의할 거면 저희는 퇴장하겠다"라고 불만을 표했다. 그는 "공식적인 자리에 와서 하나하나 (그렇게) 짚어야 하느냐"라고 따지기도 했다.

이에 신 의원이 '당연히 그래야 하는 것 아니냐'는 취지로 반문하자, 장 의원은 "우리가 이 내용을 다 알지 모르겠느냐"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에 회의를 주재하던 김태호 위원장이 "의사진행발언권을 얻고 발언하라"고 제지했지만, 장 의원은 "30분 이상을 (시간 써가면서) 하나하나 짚겠다는 것이냐"라고 계속 따졌다.

"당연히 짚고 넘어가야지 않겠냐"라는 신 의원의 대답에 격분한 장 의원은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회의를 이런 식으로 진행하느냐"라고 따졌다. 계속 장 의원이 목소리를 높이던 중 반말을 하자 신 의원은 "뭐라고? 야!"라며 격분했고, 장 의원은 "OO놈아"라며 욕설을 내뱉었다.

그러자 김 위원장은 현재 회의가 생중계되고 있다며 "방송을 끊죠"라고 말했고, 곧바로 방송은 중단됐다.

하지만 두 의원이 서로 거칠게 말싸움을 벌인 것은 고스란히 구미시의회 홈페이지 인터넷방송 '회의녹화자료'에 남게 됐다. 뒤늦게 두 의원은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장면은 24분 50초 전후로 나온다.

▶︎영상 바로가기 (링크)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