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광복절 일본대사관 앞 대규모 집회..경찰청장 “불법 없게 조치할 것”
민갑룡 경찰청장 자료사진
민갑룡 경찰청장 자료사진ⓒ민중의소리

광복절을 앞두고 도심 곳곳에서 대규모 집회가 예정된 가운데, 민갑룡 경찰청장이 “사소한 것이라도 자극이 될 수 있는 상황이니, 충분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민 청장은 14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특히 성격이 다른 단체들의 집회가 도심에서 같은 시기에 열리는 것과 관련해, 민 청장은 “양쪽 모두 차분하게 국민이 뜻을 모으는 형태로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현재 상황에선 크게 마찰을 빚는 일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또 14일에 이어 15일 열리는 집회 및 행진이 종로구 율곡로에 위치한 주한일본대사관 근처에서 이루어지는 경우가 많다는 점과 관련해선 “국가 간의 관계에서 국민이 뜻을 펼치더라도, 불법적인 것은 아니어야 한다”며 “외교적인 기능이 훼손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14일 주한일본대사관 인근 평화로에선 세계에서 단일 주제로는 가장 오랫동안 열린 1400번째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수요시위가 제7차 세계일본군‘위안부’기림일 기념을 주제로 열린다. 이날 수요집회는 국내 13개 도시와 일본, 미국 등 해외 9개 나라에서도 함께 열릴 예정이다.

오는 15일엔 강제징용공동행동이 서울광장에서 ‘광복 74주년, 일제 강제동원 문제해결을 위한 시민대회’를 열고 일본대사관까지 평화행진을 전개한다. 또 공동행동은 일본대사관 측에 “일본 정부는 강제동원 피해자에게 사죄하라”는 뜻으로 시민들로부터 받은 서명용지를 전달할 계획이다.

한편, 민 청장은 최근 일부 지역 경찰관들이 일본 아베 정부의 경제제제 조치에 대한 의사표현으로 불매운동을 선언한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앞서 경남지방경찰청과 경남 23개 경찰서의 직원협의회 대표단은 지난 8일 기자회견을 열고 “부당한 경제침략 철회하고, 역사 앞에 사죄하라”고 아베 정부를 비판했다. 또 “아베 정부가 과거를 망각한 행동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일본여행 가지 않기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민 청장은 “경찰도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개개인의 의견이 있겠지만, 한편으론 공직자이기도 하고 그중에서도 가장 냉철함을 유지해야 할 공직자”라며 “냉정함 속에서 국민이 질서를 갖추고 뜻을 펼칠 수 있도록 하는 데 주안을 두고 일하고 있으리라 본다”고 말했다.

이승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