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캠핑클럽’ 옥주현, “이효리와 비교 괴로웠다” 대화 도중 ‘눈물’
JTBC '캠핑클럽' 방송 캡처
JTBC '캠핑클럽' 방송 캡처ⓒJTBC

이효리와 옥주현이 ‘캠핑클럽’에서 21년 간 나누지 못했던 속마음을 털어놨다.

18일 방송된 ‘캠핑클럽’에서는 핑클 멤버 이효리, 옥주현, 이진, 성유리가 구산 해변에서의 캠핑 5일차를 맞아 개인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효리는 파도가 심하게 쳐 서핑을 포기하고 해변에서 옥주현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효리가 “파도 때문에 안 좋다. 멋있게 한 번 쭉 타려고 했는데. 이번 여행은 잘 안된다. 자꾸 개그로 간다”라고 말하자 옥주현은 “우리가 함께 해서 그렇다”라고 대답했다.

옥주현은 “지금이 옛날부터 보던 언니 모습 중 가장 리더 같다”라고 말했다. 이효리는 핑클 시절 자신이 부족했음을 인정하며 “나는 그 때 지는 게 정말 싫었다. 그래서 솔로로 데뷔했을 때 이를 악물고 했던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옥주현은 “나도 솔로 활동할 때 우리 엄마가 ‘효리처럼 대중들이 많이 듣고 싶어하는 음악을 해야지, 누가 듣지도 않는 음악을 하냐’라고 말했다”라며 “그 말을 들었을 때, 언니가 잘 되고 있는 게 너무 좋으면서도 언니의 존재에 대해 화가 치밀어 올랐다. 그게 너무 괴로웠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나 이어 “나중에 언니가 더 잘 되는 걸 보니까 감사하다고 느꼈다”라고 말했다, 이효리는 “나도 네가 어떻게 (뮤지컬 분야에서) 저렇게 잘하게 됐지, 그런 생각 많이 했다. 표현은 안 했지만…”이라고 대답해 옥주현을 눈물짓게 했다.

‘행복함의 눈물’이라고 밝히며 글썽이는 옥주현에게 이효리는 “핑클이 한 번에 모이기를 네가 제일 바라지 않았냐. 노력도 많이 하고”라며 다독였다. 옥주현은 “지금이 정말 좋은 때인 것 같다”라고 말했고, 이효리는 “모든 걸 억지로 할 순 없다”라고 대답하며 둘은 지난 21년 간 나누지 못했던 속마음을 허심탄회하게 주고받았다.

허지영 수습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