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경성음식야사’, 일제강점기에도 배달 문화가? 냉면부터 ‘아지노모도’까지
MBC 스페셜 경성음식야사 프리뷰
MBC 스페셜 경성음식야사 프리뷰ⓒMBC

19일 방송되는 MBC 스페셜은 100여 년 전 일제강점기 사람들이 열광했던 음식과 그에 관한 에피소드로 채워진다.

그 시절에도 배달 문화가 있었다. 어깨 위에 판을 들고 배달했던 그 시절 배달꾼의 모습은 곡예에 가까웠다고 한다. 배달꾼 사이에서는 한 번에 음식 80그릇을 배달하느냐 못 하느냐로 내기가 벌어지기도 했다고 한다.

여름엔 특히 냉면 주문이 폭주했다. 하지만 1930년대 들어 냉면으로 인한 사고 때문에 몰락하기 시작했다고. 당시 냉면의 문제점과 냉면의 매력에 관해서도 짚는다.

설렁탕은 소머리를 통으로 넣고 끓였다. 털도 제거되지 않은 소머리라 그 모습을 본 이들은 경악했다고 한다. 하지만 한 번 맛을 보면 맛에 빠져들었다고. 당시 설렁탕에 얽힌 이야기, ‘설렁탕과 소머리국밥의 차이’도 밝혀진다.

일제강점기의 MSG, ‘아지노모도’도 조명한다. 한 숟가락이면 설렁탕 국물 맛도 내고 냉면 육수도 뚝딱 만들어냈던 ‘아지노모도’. ‘모든 음식에 아지노모도를 쳐서 먹으면 신가정, 신여성이 된다’는 광고도 끊임없이 나왔다고 한다. 조선의 입맛을 점령한 ‘아지노모도’와 이면에 숨겨진 이야기도 공개한다.

MBC 스페셜 ‘경성음식야사’는 19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이동현 기자

가요/방송 분야를 담당하는 연예팀 기자입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