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눈시울 붉힌 조국 “저에 대한 비난은 감수하겠지만, 밤에 딸 집엔 찾아 오지 말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자녀에 대한 이야기를 하며 감정을 추스르고 있다. 2019.09.02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자녀에 대한 이야기를 하며 감정을 추스르고 있다. 2019.09.02ⓒ정의철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일 딸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해명하던 도중 끝내 눈시울을 붉혔다. 언론의 무분별한 의혹 제기와 과도한 취재 경쟁으로 인해 공인도 아닌 딸이 피해를 보고 있다고 호소하면서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여러 의혹 제기와 관련해 “계속 기자들에게 보내드린, 셀 수 없는 보도자료가 있다. 그중에서 딱 하나만 짚으라고 한다면, 제가 어떤 ‘여배우 스폰서’라는 건데 이런 경우 저보고 어떻게 하라는 것인가. 저 아니더라도 그 여배우는 어떻게 되는 것인가. 저는 이건(이런 허위사실로 의혹 제기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또 조 후보자는 “저의 딸아이가 포르쉐를 타고 다닌다고 한다. 어떻게 하라는 건가”라고 따졌다.

조 후보자는 “너무 쉽게 확인될 사안이 많았다. 그 많은 사안에 대해서, 저와 관련된 것은 부분적으로 허위가 있다고 하더라도 공직자, 공인에 대해서는 언론이 비판할 수 있고 검증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언론이 취재 과정에서 완벽한 자료를 취합하지 못해서 무분별한 허위가 포함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저는 감수하겠다”라고 밝혔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딸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해명하던 도중 딸 집에 찾아온 취재진 이야기를 하며 울먹이고 있다.  2019.09.02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딸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해명하던 도중 딸 집에 찾아온 취재진 이야기를 하며 울먹이고 있다. 2019.09.02ⓒ정의철 기자

조 후보자는 “그런데 애초부터 명백한 허위사실을 알면서도 고의로 비판하고 공격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라며 “도를 넘었다고 생각한다”라고 지적했다.

조 후보자는 특히 “그것이 딸아이와 관련된 것일 때에는 너무 힘들다”라며 “밤 10시 심야에 혼자 사는 딸의 오피스텔 앞에 와서 (기자들이) 문을 두드린다. 남성 둘이 두드리면서 나오라고 한다. 그럴 필요가 있느냐”라고 말했다. 이때 조 후보자의 목소리는 울먹이는 듯 떨렸다.

또 조 후보자는 한숨을 내쉬면서 “저희 아이가 외국 유학을 저와 같이 하면서 영어를 잘해서 (대학 진학 때) 글로벌 전형으로 들어갔다. 전혀 기회가 없었던 흙수저 청년들에게, 유학 기회가 없던 청년들에게는 미안하다”라며 “그런데 저를 비난해달라. 아빠는 무관심했던 터라 딸이 고등학생 때 자기 나름대로 열심히 해서 인턴도 하고 영어 공부하고 해서 들어간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후보자는 “지금 어느 언론사인지 모르겠지만, 제 집 앞은 괜찮다. 그런데 딸아이 혼자 사는 집 앞에 야밤에는 가지 말아 달라. 입장 바꿔놓고 어떨지 생각해 달라. 저희 아이가 벌벌 떨면서 거기 있다. 그렇게 생활하는 게 맞는가”라며 “정말 언론인에게 부탁드린다. 저를 비난해달라”라고 거듭 호소했다.

조 후보자는 이후 “감정이 욱해서 미안하다. 제가 매일매일 딸한테 전화를 받다 보면...약간 억눌려 있던 게 감정적으로 흔들렸다”라며 제기된 의혹에 대해 답변을 계속 이어나갔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딸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해명하던 도중 딸 집에 찾아온 취재진 이야기를 하며 울먹이며 물을 마시고 있다.  2019.09.02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딸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해명하던 도중 딸 집에 찾아온 취재진 이야기를 하며 울먹이며 물을 마시고 있다. 2019.09.02ⓒ정의철 기자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