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조국 했으니 우리도’...반박 간담회 열며 생중계까지 요구한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9.09.03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9.09.03ⓒ정의철 기자

자유한국당은 3일 오후 2시, 앞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기자간담회가 진행된 곳과 같은 장소에서 ‘조국 후보자의 거짓과 위선 기자간담회’를 연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조 후보자가 간담회를 마치고 돌아간 국회 본청 246호에서 ‘대국민 고발 언론 간담회를 열겠다’고 예고했다. 당은 ‘제1야당의 반론권’을 이유로 각 방송사에 자신들의 간담회도 조 후보자의 것처럼 생중계해 줄 것을 요청한 상태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우리는 왜 조 후보자가 정상적인 청문회를 그토록 피했는지 똑똑히 확인했다”며 “기자들의 짤막한 질문에 조 후보자는 온갖 장황한 변명, 기만, 감성팔이만 반복했다”고 못마땅해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는 한 마디로 대국민 미디어 사기극을 하는 데에 언론을 이용했다”며 “오만한 권력을 앞세워서 언론을 업신여겼다”고 주장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거짓말을 낱낱이 고발하는 대국민 간담회를 갖겠다”며 “뻔뻔한 거짓의 실체를 분명히 짚겠다. 조 후보자에게 몇 시간이고 방송 생중계를 허용한 언론은 제1야당의 반론권을 반드시 보장해 달라”고 말했다.

이날 기자간담회는 나경원 원내대표,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비롯해 자유한국당 내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TF’ 소속 의원들이 참여해 전날 조 후보자 기자간담회 내용을 반박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조 후보자 딸의 학사 비리를 주제로 1세션, 사모펀드 의혹을 주제로 2세션, 웅동학원 및 부동산 논란을 주제로 3세션이 구성된다.

당은 전날 조 후보자 발언에 대한 반박 자료를 간담회에 참석하는 의원들에게 준비해올 것을 요구했다. 법사위 간사이자 간담회 1세션에 참석하는 김도읍 의원은 전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저희들이 조 후보자의 답변을 면밀히 분석하고 있다”며 “각 의원실에서 모니터링을 철저히 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자유한국당이 자체적으로 진행하는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조 후보자가 참석하지 않는다. 따라서 기존에 자당 의원들이 제기한 조 후보자 관련 의혹들을 되풀이하는 수준에 그칠 가능성이 높다.

나 원내대표도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새로운 의혹을 제기하는 분도 있다. 그러나 팩트체크 위주로 일단은 이야기가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