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청와대 “조국 기자간담회 시청자는 대부분 의혹 사실 아니라 판단했을 것”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자료사진.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자료사진.ⓒ뉴시스

청와대는 4일 “늦게나마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리게 돼 다행”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오는 6일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열기로 전격 합의했다. 걸림돌이었던 ‘가족 증인’ 채택은 하지 않기로 정리됐다.

윤 수석은 지난 2일 여야 합의로 열릴 예정이었던 인사청문회가 무산되자 조 후보자가 별도로 연 이른바 ‘마라톤’ 기자간담회를 통해 대부분 제기된 의혹이 해소됐다고 평가했다.

윤 수석은 “조국 후보자가 기자간담회를 통해 그동안 제기된 의혹을 해명했다”라며 “직접 시청하신 분들은 언론과 야당이 제기한 의혹이 대부분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했을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기자간담회를 보지 못하고 기자간담회 내용을 왜곡한 보도를 접하신 분들은 의혹을 다 떨쳐내지 못했을 것”이라며 “조 후보자가 청문회를 통해 그동안 제기된 의혹은 물론 기자 간담회 이후 새로 제기된 의혹까지 말끔히 해명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6일까지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송부해달라고 다시 국회에 요청한 상황이다. 인사청문회가 예정대로 열리면, 이후 문 대통령은 조 후보자에 대한 분명한 위법 정황이 나오지 않는 한 임명 절차를 밟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