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푸틴 “미국, ‘한·일에 중거리미사일 배치 검토’ 우려할 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5일(현지 시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 전체회의에 참석해 최근 미국이 한국과 일본에 중거리미사일 배치를 검토하고 있다는 발표에 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5일(현지 시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 전체회의에 참석해 최근 미국이 한국과 일본에 중거리미사일 배치를 검토하고 있다는 발표에 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뉴시스/신화통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최근 미국이 한국과 일본에 중거리미사일 배치를 검토하고 있다는 발표에 관해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 CNBC방송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5일(현지 시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 전체회의에 참석해 각종 질문에 답하면서 “한국과 일본 등에 지상기반 중거리미사일을 배치하려는 미국의 계획은 유쾌하지 않은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것(배치 계획)은 실제로 우리를 슬프게 하고 우려를 불러일으키게 하는 이유”라면서 미국이 아시아 지역에 중거리미사일을 배치하려는 계획에 반대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푸틴 대통령은 “그들(미국)이 일본과 한국에 북한의 위협을 방어하기 위한다는 구실로 (중거리미사일을) 배치를 실행할 것을 이해한다”면서도 “그러나 우리에게는 이것은 심각한 문제를 조성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왜냐하면 이 시스템들은 극동 지역을 포함한 러시아 영토의 상당한 부분을 커버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미국의 중거리미사일이 극동지역에 있는 러시아의 군사기지들을 겨냥한다면 “심각한 일”이라면서 러시아는 “주의를 기울이지 않을 수 없다”고 부연했다.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러시아와의 중거리핵전력(INF) 탈퇴 하루 만인 지난달 3일, 지상발사형 재래식 중거리미사일의 아시아 배치에 관해 “그렇게 하고 싶다. 몇 개월 내에 (배치를) 선호한다”고 공개적으로 발언한 바 있다.

현재 아시아 배치 지역으로는 호주와 일본, 그리고 한국 등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미국은 ‘지역 내 군사적인 충돌을 조장한다’는 악화 여론이 일자 “배치 문제는 해당 국가의 주권적 결정사항으로 동맹국과 협의를 거쳐 정하겠다”며 한발 물러난 상태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