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조국과 두 번 통화했다’는 최성해 총장, 뒤늦게 “한 번 했다” 번복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09.06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09.06ⓒ정의철 기자

최성해 동양대학교 총장이 6일 '동양대 총장 표창장'과 관련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두 차례 통화했다고 주장했지만 이후 "조 후보자와는 한번 통화했다"고 번복했다.

앞서 최 총장은 이날 채널A와의 전화 통화에서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조 후보자를 바꿔 전화 통화를 했으며, 한 차례 통화 이후 5분도 지나지 않아 조 후보자가 다시 정 교수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어왔다"고 주장한 바 있다. 조 후보자가 두 차례 전화 통화에서 거짓 증언을 종용했다는 취지의 발언인 것이다.

이는 한 차례 짧은 통화를 했다는 조 후보자의 기존 주장과 배치되는 것으로 청문회장에서 잠시 논란이 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은 같은 날 국회에서 열린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왜 최 총장과 두 번 통화했냐'는 취지로 질문했고, 조 후보자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조 후보자는 "저는 최 총장과 짧은 통화를 한번 했다"며 "저는 최 총장이 거짓말한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직접이건 타인의 전화이건 두 번 통화하진 않았다"고 부인했다.

하지만 이후 최 총장이 자신의 주장을 번복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최 총장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조국 교수와는 한번 통화했다"며 "4일 오전에 한 차례 정경심 교수와 통화를 하던 중 이어받아 조 교수와 통화를 한 게 전부다. 대신, 당일 저녁인가 그다음 날인지 정 교수 전화번호가 부재중으로 한 차례 더 들어온 것을 본 것 같다"고 정정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은 "최 총장이 일부 언론에 두 번 통화했다고 하다가 방금 한 번만 통화했다고 한다"며 "어느 게 진실인지 믿을 수가 없다. 후보자는 다시 말해달라"고 질문했다.

조 후보자는 "저는 (제 배우자의) 통화 말미 (전화를 건네받아 통화한 뒤) 아까 같은 취지로 최 총장에게 말했고, 그 뒤로 어떤 방식의 통화를 한 적이 없다"며 "최 총장이 거짓말을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다만 각각 당시 상황에 대한 혼동된 기억이 계속 부딪혀서 문제가 된 일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후보자는 "당장 며칠 전 일도 약간 혼동이 있는 것 같은데, 저는 (한 차례 짧은 통화 후) 전혀 통화한 적이 없다"며 "다행히 최 총장이 정정해줘서 매우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정의철 기자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