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비건 “북미, 적대 극복하기 위한 협력 중요... 北, 협상 나서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자료 사진)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자료 사진)ⓒ김철수 기자

북미 실무협상의 미국 측 대표인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현재 중요한 것은 적대를 극복하기 위한 북미 간의 협력이라며 북한이 협상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비건 대표는 6일(현지 시간) 모교인 미시간대 강연 및 대담을 통해 “이 순간 추가 진전을 이루기 위해 우리가 취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조치는 외교관들의 협상 능력을 손상하는 적대의 정책 및 표출을 극복하고 협상의 리듬을 유지하기 위해 북한과 미국이 협력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북미) 양측이 해결책을 마련하기 위해 이제는 협상을 시작할 때가 됐다는 것이 나의 함축적인 메시지”라며 북한에 조속히 실무협상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비건 대표는 이어 “우리가 성공하려고 한다면, 북한은 기회가 지속되는 동안 협상 장애물에 대한 추구를 한쪽으로 치워놓고 대신 관여를 위한 기회들을 추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북으로부터 소식을 듣는 대로 북한과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면서 “우리는 준비됐다. 그러나 우리는 혼자서 이것을 할 수는 없다”며 북한에 협상 테이블에 나설 것을 재차 촉구했다.

그는 또 “(북미) 협상이 진전되면 양측이 갈등 관계를 완전히 종식했다고 전 세계에 선언하는 일에 빠르게 합의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북미협상 진전에 따라 ‘종전선언’에 합의할 수도 있다는 점을 내비치기도 했다.

비건 대표는 특히, “우리는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해 상호 보상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면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는 궁극적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리더십을 통해서만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비건 대표는 “우리는 북한의 계속되는 대량살상무기(WMD) 개발의 위험한 현실에 관해 분명한 입장을 갖고 있다”라면서 “(그러한 무기는) 지역이나 세계에 투여할 수 있는 것으로 국제적인 규범에 대한 반항”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이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자, 평화를 향한 진전을 위해 그러한 무기를 결코 보유하지 않을 것이며 관계 개선을 향한 주요 조치들을 취하겠다는, 북한이 한 여러 약속에 대한 위반”이라고 덧붙였다.

비건 대표의 이러한 언급은 현재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간의 실무협상 재개를 북한에 촉구하고자 압박과 경고 메시지를 동시에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북한은 미국 측에 근본적인 자세 변화를 요구하고 있어 당분간 북미 실무협상이 재개될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