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폼페이오 “비핵화가 북한 체제 안전 보장할 것... 약속 이행 희망”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자료 사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자료 사진)ⓒ뉴시스/신화통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북한 문제와 관련해 역사상 가장 강력한 제재가 이행되고 있다면서 비핵화가 북한의 체제 안전을 보장할 것이라며 북한의 약속 이행을 촉구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6일(현지 시간) 미주리주 라디오방송(KCMO)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수십 년 동안 추진해온 핵무기 체계는 현재 북한이 믿는 안전을 제공하지 않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에 안전을 제공하는 것은 미국과 전 세계의 이해 속에 비핵화에 이르는 것이라며 “그들이 그렇게 할 때, 그들과 그들의 주민이 필요로 하는 안전 보장이 제공될 것이며 북한 주민에게 경제적 기회와 더 나은 삶을 창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교착상태인 비핵화 협상에 관해서는 “우리는 그들이 여전히 (협상에) 전념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들이 여전히 외교의 길을 향해 나아가려 한다고 생각하며 우리는 그것이 올바른 결과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반도에서 비롯되는 핵 위협을 줄인다는 측면에서 미국과 전 세계 모두에 도움이 되고, 또한 북한에 안전과 평화, 번영을 보장하는 일련의 결과를 위해 북한 팀과 협상하는 데 매우 전념하고 있다”며 협상 의지를 거듭 피력했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가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것처럼 보인다’는 지적에는 “미국이 북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제적 협력을 구축했다”면서 “그 결과 전 세계가 역사상 가장 강력한 제재에 동참하도록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캔자스주 라디오방송(KMAN)과의 인터뷰에서도 북한 문제와 관련해 강력한 국제적인 공조가 이뤄지고 있다면서 대북제재를 재차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트럼프 행정부 들어 미국민들에 대한 핵 위험을 줄이기 위해 유엔 안보리에서 만장일치로 대북 결의안을 통과시켰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캔자스주 케이크(KAKE) TV와 가진 인터뷰에서는 자신이 밤늦게까지 남아있도록 만드는 국제 현안의 하나로 북한 문제를 거론하며 “우리는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해 6월에 트럼프 대통령에게 비핵화하겠다고 말한 약속을 완수하도록 설득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 같은 언급은 현재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협상의 재개를 위해 북한의 밝은 미래와 함께 비핵화 이후 북한의 체제 보장도 강조하면서 거듭 북한이 협상 테이블로 나오라는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풀이된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