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장제원 아들 노엘 음주운전 사고...‘운전자 바꿔치기’ 정황도 포착
경찰 자료사진.
경찰 자료사진.ⓒ제공 : 뉴시스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의 아들 장용준(19)씨가 7일 음주운전 사고를 냈다. 장씨는 래퍼 'NO:EL(노엘)'로 활동 중이다.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장씨는 이날 오전 2~3시 사이 마포구에서 음주 상태로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충돌하는 사고를 냈다.

음주측정 결과 장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8% 이상으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로 장씨는 별다른 상처를 입지 않았고, 상대방은 경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장씨는 사고 직후 피해자에게 금품을 주겠다며 현장 합의를 시도하면서 아버지가 국회의원이라는 사실을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장씨는 처음에는 자신이 아닌 제3자가 운전한 것처럼 경찰관에게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씨는 사고 당일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경찰은 운전자 바꿔치기 정황에 대해서도 정확한 사실관계를 조사할 계획이다.

장씨는 이날 오후 소속사 인디고뮤직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정말 죄송하고 변명의 여지가 없다. 피해를 입은 분께도 너무 죄송한 마음이다.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라며 "경찰의 수사 과정에 성실히 임하고 그에 따른 처벌을 달게 받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평생 가슴에 죄책감을 가지고 반성하며 살겠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장씨는 "현재 인디고뮤직의 소속 아티스트로서 아티스트 분들과 매니지먼트 분들에게도 다시 한번 사과드리고, 향후 모든 활동을 중단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아버지 장제원 의원도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장 의원은 "아버지로서 이루 말할 수 없이 참담한 심정"이라며 "용준이는 성인으로서 자신의 잘못에 대한 모든 법적 책임을 달게 받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장씨는 5월 8일 SNS에서 "최근 고가의 메르세데스 벤츠 차량을 구입했다"라고 밝힌 바 있다. 그는 "벤츠를 계약했다. AMG GT라는 3억 좀 덜 되는 차를 샀다"라며 "스무 살에 참 많은 것을 이뤄냈다.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또한 장씨는 2017년 한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해 관심을 모았으나 방송 직후 SNS를 통해 성매매를 시도한 의혹으로 논란을 빚었다. 당시 바른정당 소속이던 장 의원은 아들의 성매매 논란이 일자 사과하고, 당 대변인직과 부산시당위원장직을 내려놨다.

임수정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