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우리 시대의 차별과 혐오에 질문을 던지다, 연극 ‘이갈리아의 딸들’
두산아트센터_이갈리아의딸들_포스터
두산아트센터_이갈리아의딸들_포스터ⓒ두산아트센터 제공

두산아트센터는 김수정의 신작 연극 ‘이갈리아의 딸들’을 10월 1일부터 10월 19일까지 두산아트센터 Spcace111에서 선보인다.

연극 ‘이갈리아의 딸들’은 1977년 출간된 노르웨이 작가 게르드 브란튼베르그(Gerd Brantenberg)의 동명 소설을 각색한 작품이다. ‘이갈리아의 딸들’은 1996년 국내에 출간되었고, 젠더 이슈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다시 주목 받고 있는 소설이다. 이번 연극에서는 원작과 함께 현재 우리 사회의 모습을 담아낼 예정이다.

극 중 배경인 ‘이갈리아’는 여자가 아이를 낳고 사회 활동을 하며 남자가 아이를 돌보는 것이 당연한 나라다. 이갈리아에 살고 있는 소년 페트로니우스를 중심으로 성역할, 사회적 계급 등으로 인한 차별과 차이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보여준다. 현재와 모습이 뒤바뀐 이갈리아에서도 여성과 남성은 강자와 약자로 구분되고, 그 속에서 정상과 비정상으로 나뉘어진다. 김수정 연출은 성별, 나이, 직업, 성적 지향 등 우리 사회에 깊게 스며들어 있는 차별과 혐오에 대해 질문을 던진다.

김수정은 동시대를 살아가는 우리가 외면하고 불편해하는 이야기에 주목하며 끊임없이 질문하는 연출가다. 2015년부터 극단 신세계를 이끌며 사회 속 폭력, 차별, 불안 등을 이야기했다. 주요 작품으로 연극 ‘파란나라’, ‘광인일기’, ‘공주(孔主)들’, ‘그러므로 포르노’ 등이 있으며 한국사회의 맨 얼굴을 과감하게 드러내며 주목을 받았다. 특히 연극 ‘파란나라’로 제54회 동아연극상 ‘새개념연극상’을 수상했다.

연극 ‘이갈리아의 딸들’은 두산아트센터 홈페이지와 인터파크에서 예매 가능하다.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