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맹탕 청문회’ 비판에도 황교안 “조국 임명하면 문재인 정권 종말 시작”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9.09.08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9.09.08ⓒ정의철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맹탕 청문회'라는 평가를 받으며 끝난 가운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8일 "'피의자 조국'에 대해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다면 바로 그날이 문재인 정권 종말의 시작이 될 것"이라며 엄포를 놓았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의 자진 사퇴 및 대통령의 지명 철회 등을 요구하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와 자유한국당 일부 최고위원들은 회의에서 조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아닌 '조국', '조국 씨' 등으로 지칭하기도 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진심으로 말씀드린다. '범법자 조국'을 이제 포기하라. 검찰 공격 부당하다"라며 "이제 국민의 분노가 조국을 넘어서 문 대통령을 향하고 있음을 직시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청와대와 여당이 조 후보자 부인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 연일 비판의 목소리를 내는 데 대해서도 "검찰 수사 훼방"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만약 이 정권이 끝내 검찰 수사를 훼방하고, 가로막는다면 우리 당은 더 이상 참을 수가 없다. 더 강력한 투쟁에 나설 수밖에 없다"며 "청와대와 정부, 여당은 검찰에 대한 부당한 공격을 즉각 멈출 것을 강력하게 경고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조국의 불법과 탈법, 증거 인멸, 증언 조작, 거짓말 의혹이 산처럼 차고 넘치는 상황"이라며 "그런데도 지금 청와대와 정부, 여당이 모두 나서서 '조국 지키기'에 애쓰고 있다"고 비난했다.

황 대표는 "결국 문 대통령이 조국 임명을 포기하는 것만이 국민적 분노와 혼란을 해소하는 유일한 길"이라며 "피의자인 조국을 법무부 장관에 앉히는 것은 그 자체로 법치에 대한 도전"이라고 반발했다.

그는 "결국 조국이 법무부 장관에 임명되는 순간 특검과 국정조사를 실시할 수밖에 없지 않겠나"라며 "지금 국민은 왜 대통령이 조국을 포기하지 못하는지, 두 사람이 어떤 관계인지, 두 사람의 관계까지 의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엄중히 경고한다"며 "지금이라도 대통령은 조국 임명을 철회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 최후통첩"이라고 단언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같은 날 회의에서 "조 후보자 사퇴는 더 이상 진영과 이념, 정파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조 후보자 사퇴는 곧 진실과 양심이고 조 후보자 임명 강행은 곧 거짓과 탄압"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는 지금 민심의 눈치를 보면서 막판 여론 뒤집기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며 "조 후보자를 임명한다면 민란 수준의 국민적 저항이 있을 것이고, 자유한국당은 그 저항에 끝까지 함께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