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KDI, 6개월째 ‘경기부진’ 진단...“대내외 수출·투자·소비 모두 위축”
선적 대기중인 컨테이너들(자료사진)
선적 대기중인 컨테이너들(자료사진)ⓒ제공 : 뉴시스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이 한국 경기에 대해 반년 째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 결과를 내놨다.

KDI는 8일 발표한 ‘9월 경제동향’을 통해 “최근 우리 경제는 대내외 수요가 위축되며 전반적으로 부진한 모습이다. 소매판매와 설비 및 건설 투자가 모두 감소한 가운데, 수출 부진도 지속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KDI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경기에 대해 ‘둔화’라고 진단했다. 이후 4월부터 8월까지는 ‘부진’이라고 평가했다. 그리고 이달 역시 같은 ‘부진’이라는 평가를 내놨다.

이처럼 경기 부진이 이어지고 있는 것에 대해 KDI는 “8월 수출 금액이 반도체와 석유류를 중심으로 감소한 가운데, 글로벌 경기 둔화가 지속하며 수출 여건도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8월 수출금액은 -13.6%를 기록, 전달(-11.0%)보다 2.6%p 감소 폭이 증가했다. 자동차 산업이 4.6%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반도체(-30.7%)와 석유화학(-19.2%), 석유제품 (-14.1%) 등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KDI는 6월 세계교역량 감소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선행지수 하락 등 이유로 대외 수출 여건이 악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다만 7월 수출물량지수는 -0.7%로 6월(-7.3%)보다 감소 폭이 축소됐다.

KDI는 “전산업생산이 증가했지만 재고율이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며 “경기종합지수 순환변동치가 하락하는 등 생산 측면에서의 부진이 지속할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7월 전산업생산은 -0.3%를 기록하며, 6월(-0.8%)보다 증가세로 전환됐다. 하지만 KDI는 이에 대해 조업일수 증가에서 기인한 것인 만큼 경기 부진 완화로 보긴 어렵다고 진단했다.

또한 제조업의 내수 출하와 수출 출하가 모두 증가세로 돌아섰지만, 이 역시 경기 완화로 보기 어렵다고 분석했다. KDI는 “제조업 재고율은 전월의 115.6%에 이어 115.2%를 유지하며 생산 증가세를 제약했다”며 “동행지수·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모두 하락세를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사상 첫 감소세를 기록한 소비자물가 상승률에 대해선 일시적 요인 때문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KDI는 수출 위축에 공급자 측 기저효과가 더해지며 0%까지 하락했지만, 근원물가 상승률이 0%대 후반에 형성됐다는 점에 주목했다. 그러면서 일시적 요인이 해소되는 올해 말 이후 소비자물가가 반등할 것으로 전망했다.

실제로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농산물 가격의 기저효과로 전월의 0.6%보다 낮은 0.0% 상승률에 그쳤지만,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근원물가는 전월의 0.9%와 비슷한 0.8%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