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폼페이오 “트럼프, 김정은 협상 복귀 않거나 미사일 발사하면 매우 실망할 것”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8일(현지 시간) 미 ABC방송 ‘디스 위크(This Week)’와 가진 인터뷰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 협상에 복귀하지 않거나 미사일을 발사하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매우 실망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8일(현지 시간) 미 ABC방송 ‘디스 위크(This Week)’와 가진 인터뷰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 협상에 복귀하지 않거나 미사일을 발사하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매우 실망할 것이라고 말했다.ⓒ미 ABC 방송화면 캡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 협상에 복귀하지 않거나 미사일을 발사하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매우 실망할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8일(현지 시간) 미 ABC방송 ‘디스 위크(This Week)’와 가진 인터뷰에서 북한과의 협상이 수일, 또는 수주일 내로 재개되기를 희망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과의 협상 교착상태에 관한 질문에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 약속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알고 있다”면서 “수일 또는 아마도 수주 안에 우리는 그들과 협상 테이블로 돌아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최상의 결과이고 북한 주민들을 위해서도 최상의 결과”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안보와 경제적 번영을 약속했고 우리는 북한 경제를 돌려놓을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의 최근 단거리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한 채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 약속은 매우 분명하며 아직 그것을 위반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우리는 그가 단거리 미사일 시험을 계속하는데 실망했으며, 이를 중단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협상 테이블로 복귀하지 않거나, 양 정상이 3차례 만나 합의한 내용에 일치하지 않는 미사일 시험을 실시한다면, 매우 실망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과의 협상 추진에 관해서도 “국무부의 임무는 매우 분명하다”면서 “협상 테이블로 돌아가 완전하고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를 이행할 방안을 내놓는 것이고, 이것이 우리가 계속 노력하고 있는 목표”라고 거듭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 같은 언급은 북한이 비핵화 협상에 다시 나서라고 촉구하면서도 계속 협상이 미뤄지고 북한이 미사일 시험을 다시 강행할 경우 상황이 최악으로 악화할 수도 있다는 경고를 던진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북한은 최근 미국의 잇따른 비핵화 협상 복귀 촉구에도 미국이 먼저 대북 적대시 정책 철회 등 근본적인 생각을 바꾸지 않는 한 쉽게 협상 테이블에 나오지 않을 방침을 고수하고 있어 북미 간 교착상태는 장기화할 전망이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