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북한 ‘협상 용의’ 성명에 “만남은 언제나 좋은 것... 지켜볼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자료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자료 사진)ⓒ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이 이달 하순경 미국과 협상할 용의가 있다고 담화를 발표한 데 관해 “만남은 언제나 좋은 것”이라면서 “그것은 흥미로울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9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전용헬기(마린원)에 탑승하기에 앞서 기자들이 북한이 ‘9월 하순 협상 용의를 밝혔다’는 질문에 “북한과 관련해 방금 나온 성명을 봤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것(만남)은 흥미로울 것이다. 우리는 무슨 일이 생길지 지켜볼 것”이라면서 “나는 항상 만남을 가지는 것은 나쁜 일이 아니라 좋은 일이라고 말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실망했느냐는 질문에도 “나는 김 위원장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가지고 있다”면서 적극적으로 부인했다.

그는 또 “우리는 억류자들을 돌려받았다. (한국전쟁) 위대한 영웅들의 유해를 돌려받았다. 그리고 오랫동안 (북한의) 핵실험이 없었다”며 기존 자신의 업적을 거듭 추켜세웠다.

그동안 교착상태를 면치 못하던 북미 실무협상이 북한이 미국과 대화 용의를 표명하고 트럼프 대통령도 이에 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임에 따라 이르면 이달 중 성사될 가능성이 한층 커진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한국시간으로 9일 밤 발표한 담화에서 “우리는 9월 하순경 합의되는 시간과 장소에서 미국 측과 마주 앉아 지금까지 우리가 논의해온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토의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에 ‘접수 가능한 계산법’을 갖고 나올 것을 촉구하면서 “새로운 계산법과 인연이 없는 낡은 각본을 또다시 만지작거린다면 조미(북미) 사이의 거래는 그것으로 막을 내리게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