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이승기・수지, 대작 주연 자격 충분” 칭찬 쏟아진 ‘배가본드’ 주연
드라마 배가본드 이승기 배수지 스틸
드라마 배가본드 이승기 배수지 스틸ⓒSBS

SBS 금토극 ‘배가본드(VAGABOND)’ 제작진 기자간담회가 10일 서울 구로구 구로동 씨네Q에서 열렸다. 현장에는 연출을 맡은 유인식 감독과 이길복 촬영감독이 참석했다. 두 사람은 1화 시사 후 공동 인터뷰에 임했다.

‘배가본드’는 군수 자본과 정치권의 검은 커넥션으로 발생한 참사, 그리고 그 참사로 가족을 잃은 차달건(이승기 분)이 진실을 좇는 이야기로 시작된다. 고해리(배수지 분)는 국정원 요원과 모로코 한국대사관 계약직 직원으로 이중생활을 하는 인물이다.

감독은 “이승기는 촬영 당시 군대 이야기 많이 하더라. 군에 있을 때부터 이야기가 오갔고, 이승기는 아주 좋다고 했었다”라고 배우 발탁 관련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화룡점정은 수지 씨였다. 예쁘게만 보일 수 없고, 액션 장면도 많다. 말하자면 노동 강도가 센 역할이다. 수지 씨가 이런 장르를 해 보고 싶었던 모양이다”라며 칭찬했다.

두 사람에 관한 이야기는 연기 호흡 관련 언급에서도 이어졌다. 감독은 “이승기, 수지 씨는 ‘구가의 서’에서 이미 함께한 바 있다. 그래서 친근한 상태에서 작업을 시작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드라마 배가본드 제작진 간담회에서 이길복 촬영감독과 유인식 감독
드라마 배가본드 제작진 간담회에서 이길복 촬영감독과 유인식 감독ⓒSBS

모로코 현지 로케 촬영에서 두 사람이 촬영장의 중심을 잡아줬다는 게 감독의 평이다. 감독은 “먼 곳에서 숙소 잡고 두 달 가까이 동고동락하다 보니 인간미 넘치는 모습을 많이 봤다”라며 “긴 시간 촬영에도 불화, 마찰 없이 친하게 지냈다”라고 돌아봤다. ‘겉과 속이 같은 담백하고 건강한 청년들’이라는 평가도 내렸다.

감독은 “현장 분위기는 중심에 선 주인공들의 인성이 가장 중요하다. 그런 면에서 두 사람은 긴 프로젝트를 지탱할만한 좋은 인간미를 가진 이들이다”라고도 했다.

이승기, 수지뿐만 아니라 백윤식, 문성근, 이경영 등 극 하나를 이끌 법한 중량감 있는 배우들이 등장한다. 감독은 “한 드라마에 있기 어려운 인물을 쭉 보며 인복이 극에 달했다”라고 말했다.

SBS 금토극 ‘배가본드’ 첫 회는 20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이동현 기자

가요/방송 분야를 담당하는 연예팀 기자입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