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김정은, 초대형방사포 시험사격 지도 “이제 연발사격만 남았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0일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을 또다시 현지에서 지도했다"고 노동신문이 11일 보도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0일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을 또다시 현지에서 지도했다"고 노동신문이 11일 보도했다.ⓒ뉴시스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0일 '초대형방사포' 시험사격을 다시 지도했다고 11일 밝혔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초대형방사포의 전투 전개 시간을 측정해보시며 이번 시험사격에서 확증할 지표들에 대해 구체적으로 요해(파악)하셨다"고 보도했다. 시험사격은 두 차례에 걸쳐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오전 북한이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동쪽으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최대 비행거리는 330km라고 분석했지만 추가적인 발사정보는 발표하지 않았다.

북한은 지난달 24일에도 이번과 같은 종류의 발사체를 쏘아 올렸다. 당시 북한은 시험사격의 성공을 알리면서 "세계적인 최강의 우리식 초대형 방사포를 연구·개발해내는 전례없는 기적을 창조했다"고 의미를 부여한 바 있다.

다만 이번에는 "시험사격 목적에 완전 부합되었으며 무기체계 완성의 다음 단계 방향을 뚜렷이 결정짓는 계기가 되었다"고 언급할 뿐 '성공적'이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아 배경이 주목된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0일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을 또다시 현지에서 지도했다"고 노동신문이 11일 보도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0일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을 또다시 현지에서 지도했다"고 노동신문이 11일 보도했다.ⓒ뉴시스

통신과 노동신문이 공개한 사격현장의 사진을 보면, 첫 발사 순간에 찍은 초대형방사포의 발사관 4개가 모두 채워져 있다. 하지만 발사 후에 찍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에서는 1개의 캡만 남아있는 것이 식별된다. 따라서 북한이 전날 쏘아 올린 발사체가 3발일 가능성도 제기된다.

합참이 발사체 2발을 포착했고 북한이 두 차례에 거쳐 사격했다고 밝힌 점을 볼 때, 한 차례 두 발을 연발사격하다가 한 발이 탐지고도에 오르지 못하고 내륙에 떨어졌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군 당국도 이러한 경우를 포함해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은 위원장도 "초대형 방사포 무기체계는 전투 운영상 측면과 비행궤도 특성, 정확도와 정밀유도 기능이 최종 검증됐다"며 "앞으로 방사포의 위력상 가장 뚜렷한 특징으로 되는 연발사격 시험만 진행하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새로운 무기체계의 완성을 위해 추가적인 연발사격 시험만을 남겨놓고 있다는 것을 암시한 것으로 읽힌다.

통신은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초대형방사포를 비롯한 우리식 전술유도무기들의 생산을 최대로 끌어올리고 국방과학 분야의 최첨단 설정 목표들을 계속 줄기차게 점령해나가는 데서 나서는 당면한 과업과 방도들에 대해 밝히셨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국방과학 연구 담당자들이 당의 영도를 높은 실력과 실천으로 충실하게 받들어 세계를 압도할 수 있는 국방과학 연구 성과들을 계속 이룩해나갈 불같은 열의에 충만돼있다고 강조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0일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을 또다시 현지에서 지도했다"고 노동신문이 11일 보도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0일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을 또다시 현지에서 지도했다"고 노동신문이 11일 보도했다.ⓒ뉴시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