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폼페이오 “볼턴과 이견 많았다” 실토... ‘전격 경질’에 “전혀 안 놀랐다” 폭소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0일(현지 시간) 백악관 브리핑에서 ‘볼턴 보좌관의 사임을 몰랐느냐’는 질문에 “전혀 놀라지 않았다”면서 함께 참석한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과 웃음을 터트렸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0일(현지 시간) 백악관 브리핑에서 ‘볼턴 보좌관의 사임을 몰랐느냐’는 질문에 “전혀 놀라지 않았다”면서 함께 참석한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과 웃음을 터트렸다.ⓒ뉴시스/AP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전격 경질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과 서로 의견이 다른 적이 많았다고 실토했다. 그러면서 그의 전격 경질에 “전혀 놀라지 않았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10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새 행정명령에 대한 브리핑에서 기자들이 ‘볼턴의 사임으로 업무 수행이 쉬워졌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그는 “우리는 모두 (대통령에게) 솔직한 의견을 내놓는다. 볼턴과 내가 의견이 다른 적이 많았다. 사실이다”라면서 “볼턴 보좌관과 내가 일을 어떻게 진행할지에 대해 다른 관점을 가졌던 부분이 분명히 있었다”며 그동안 제기된 불화설을 사실상 시인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볼턴 보좌관의 ‘경질’ 혹은 ‘사임’ 논란에 관해서도 “어젯밤 대통령이 볼턴 보좌관에게 사임을 요구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볼턴 보좌관을 사실상 경질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볼턴 보좌관이 아프가니스탄 대응에 대한 자신과의 의견 충돌 때문에 떠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가 그런 결정을 한 이유를 말하는 건 대통령에게 맡겨두겠다”라면서 즉답을 피했다.

하지만 그는 “대통령은 언제든 자신이 원하는 사람과 일할 권리가 있다”면서 “(측근들은) 대통령을 신뢰하고 소중하게 생각하며, 미국 외교정책 수행에 있어 그 노력과 판단이 대통령에게 도움이 돼야 한다”며 볼턴 보좌관을 비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기자들이 거듭 ‘볼턴 보좌관의 사임을 몰랐느냐’는 질문에 “전혀 놀라지 않았다”고 답변해 좌중에는 웃음이 터졌고 단상에 섰던 폼페이오 장관과 므누신 장관도 함께 웃는 장면을 노출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세계의 어떤 지도자도 우리 중 누군가가 떠난다고 해서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정책이 바뀔 것으로 추정하지 않아야 한다”면서 볼턴 보좌관의 ‘전격 경질’에 과도한 의미를 두는 것을 경계했다.

이날 백악관에서 현지 시간으로 오후 1시 30분에 열린 이 브리핑에는 애초 볼턴 보좌관도 참석하는 것으로 돼 있었다. 백악관이 이날 오전에 다시 수정해 배포한 일정에도 볼턴 보좌관의 브리핑 참석이 명기돼 있었다.

하지만 브리핑이 열리기 약 2시간 전에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으로 그의 전격 경질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의 새 행정명령에 관한 이날 브리핑에서는 상당수 질문이 볼턴 보좌관의 경질 문제에 집중됐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