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추석 연휴 전날에도 “조국 끌어내리자” 외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1일 인천 부평 문화의거리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정권 순회 규탄’에 참석하고 있다. 2019.09.11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1일 인천 부평 문화의거리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정권 순회 규탄’에 참석하고 있다. 2019.09.11ⓒ정의철 기자

자유한국당은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1일에도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공세를 펼쳤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전날 서울에 이어 이날 인천과 수원, 성남 등 수도권 일대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문재인 정권을 향한 맹비난을 쏟아냈다.

황 대표는 수원역 앞에서 열린 규탄대회에서 "추석 명절을 앞두고 있다. 명절 분위기가 나느냐"라며 "어렵고, 힘들고 지금 하루하루가 바쁜데 거기에 범법자, 위선자 조국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했다. 이거 인정할 수 있나. 받아들일 수 있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그럼 어떻게 해야 되겠나, 끌어내려야 된다. 힘을 모아서 반드시 끌어내려야 한다"며 "정말 이게 나라인가. 제멋대로 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독재 정부 우리가 규탄하고 막아내고 싸워서 이겨내자"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국민들이 반대하는 조국을 왜 장관으로 임명했나. 국민을 무시하기 때문"이라며 "국민에게 이기는 정부는 없다. 반드시 이 정부를 이겨내야 되겠다. 저희 자유한국당이 앞장서겠다"고 외쳤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자유한국당이 변화하고 있다며 자당을 향한 지지를 당부했다.

그는 "우리 자유한국당은 지금 변화된 정당이 아니다. 국민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는 정당이 아직 아니다"라며 "그러나 중요한 것은 우리는 변화해가고 있다. 이제 바뀌어서 국민들의 사랑을 받는 정당으로 바뀌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변화되는 모습을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주시라. 힘을 보태달라"며 "반드시 이길 수 있도록 모든 것을 다 걸어주시겠나. 제가 그 선두에 서겠다. 정말 모든 것을 내려놓고 이 정부에 (맞서) 싸워 이기는 우리 자유우파가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정치 현안보다는 '민생'을 강조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같은 날 오전 서울역 KTX 대회의실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경제 활력 제고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국민의 삶을 챙기는데 더 매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오늘은 정쟁의 언행을 멈추고, 정치의 말소리를 줄여서 우리 국민 모두가 행복한 추석이 될 수 있도록 인사드리겠다"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통해 민생이 조금이라도 더 나아질 수 있도록 정진하는 민주당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및 소속 의원들이 추석 명절을 하루 앞둔 11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서 귀성객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19.09.1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및 소속 의원들이 추석 명절을 하루 앞둔 11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서 귀성객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19.09.11ⓒ김철수 기자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