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행복 배달’ 택배 기사님들께 감사”...문재인 대통령, 라디오 깜짝 출연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추석맞이 MBC 라디오 '여성시대'에 출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추석맞이 MBC 라디오 '여성시대'에 출연했다.ⓒ청와대

"택배를 받을 때는 행복합니다. 고향에 계신 어머님의 사랑과 정성이 담겨있을 때도 있고 주문한 물건을 기다렸다 받는 반가움도 있습니다. 택배 기사님들은 이런 행복을 배달해주시는 고마운 분들입니다. 그런데 이런 고마움을 가끔 잊기도 합니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1일 MBC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에 보낸 문자 메시지의 내용이다.

이날 라디오 방송에서 진행자 서경석 씨는 청취자의 사연 문자 메시지를 소개하던 중 "문자가 하나 보이는데 문재인 님이 주셨다"라며 이를 대신 읽었는데, 알고 보니 실제 문 대통령이 보낸 것이었다. 방송에서는 앞서 한 택배 기사가 자신의 애환과 보람을 적은 사연이 소개됐다.

이에 문 대통령은 "서로 위하는 훈훈한 사연 들으니 제 마음 환해진다"라며 "'고맙습니다', '수고 많으십니다' 같은 따듯한 말과 마음을 나누는 추석이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 시간 전국에 계신 택배 기사님들, 오늘도 안전하게 일 마치시고 추석 잘 쇠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어 곧바로 문 대통령과 전화연결이 됐다. 문 대통령이 라디오에 깜짝 출연한 것이다. 이날 문 대통령의 목소리는 약 6분 동안 전파를 탔다.

문 대통령은 저도 택배 일을 체험해본 적이 있는데, 정말 가슴이 뭉클하기도 하고 한편으로 마음이 아프기도 한 사연"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방송에서 소개되는 사연을 들으면 우리 사회 곳곳에 정말 선한 사람들이 참 많다 생각을 한다"라며 "아까 서경석 씨 말대로 아직 살만한 세상 아닌가 싶다"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추석 연휴를 어떻게 보내실 계획이냐'는 질문에 "작년 추석에는 제가 유엔총회에 참석하느라 함께 추석을 못 보내 아쉬웠는데, 올해는 국민 여러분과 함께 한가위 보름달을 볼 수 있을 것 같아 참 좋다"라며 "저도 고향에 노모가 계시고 제사도 모셔야 해서 고향에 다녀오려고 한다"라고 답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신청곡'으로 박인수, 이동원의 '향수'를 택했다. 문 대통령은 "명절에 고향에 못 가는 분들도 있고, 아예 고향에 못 가는 실향민도 있다"라며 "고향을 그리워하는 마음 담아서 함께 듣고 싶다"라고 말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