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볼턴, 북한에 리비아 모델 언급한 것은 큰 실수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전격 경질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리비아 모델’을 언급한 것은 큰 실수였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전격 경질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리비아 모델’을 언급한 것은 큰 실수였다고 말했다.ⓒ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격 경질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리비아 모델’을 언급한 것은 큰 실수였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북한이 그동안 ‘체제 전복 의도’라며 극도로 거부해온 ‘리비아 모델’이 잘못된 것이라고 발언한 것은 상당히 이례적으로 향후 북미협상 재개와 관련해 매우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볼턴 보좌관의 전격 경질에 관해 설명하면서 갑자기 “존은 실제로 나와 잘 지낸 사람”이라면서도 “그가 김정은(위원장)에게 리비아 모델을 언급해 일종의 매우 큰 실수(mistake)를 했다”고 꼭 찍어 말했다.

그는 “그것은 좋은 언급이 아니었다. 카다피에게 일어난 일을 보라. 그것은 좋은 언급이 아니었다”고 거듭 강조하며 “그것(볼턴 전 보좌관의 발언)은 우리에게 차질(setback)을 빚게 했다. (볼턴은) 나보다 불필요하게 더 터프하다”라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볼턴)가 리비아 모델을 언급하는 것은 재앙인데, 그는 북한과 협상하면서 그것을 사용하고 있었다”면서 “나는 그 후에 김정은(위원장)이 말한 것에 대해 비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김 위원장)는 존 볼턴과 함께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했다”면서 “그렇게 어떤 것을 말하는 것은 현명하지 못한 질문”이라고 거듭 볼턴 전 보좌관을 비판했다.

볼턴 전 보좌관이 제시한 리비아 모델은 이른바 ‘선(先) 핵포기-후(後) 보상’을 말한다. 리비아는 2003년 3월 당시 지도자였던 무아마르 카다피가 모든 대량살상무기의 포기 의사를 밝히고 비핵화를 이행했지만, 2011년 반정부 시위로 권좌에서 물러난 뒤 은신 도중 사살됐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언급은 그동안 북한이 강한 적개심을 보여온 대북 강경파인 볼턴 전 보좌관을 전격 경질한 데 이어 그가 북한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주창해온 리비아 모델까지 잘못된 정책이라고 부정한 것이라 매우 주목되는 발언이다.

따라서 지난 6월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에서 합의한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가 지연되는 가운데 이달 하순경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북미 실무회담에서 진전을 이룰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에도 북한에 관해 “북한은 엄청난 잠재력이 있다. 북한은 러시아와 한국 사이에 있다”면서 “그건 믿을 수 없을 만큼 대단하다. 나는 북한이 정말로 진실로 믿을 수 없는 잠재력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추켜세웠다.

그러면서 “그들(북한)이 거기에 가길 원한다고 생각한다. 지켜보겠다”며 “내 말은 아마도 그들이 할 것이라는 의미다. 그들이 그렇게 하지 않을지도 모르지만, 지켜보라”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북한이 엄청난 뭔가가 일어나는 것을 보길 원한다고 진심으로 믿는다. 이것은 가장 믿을 수 없는 일 중의 하나가 될 수 있다”면서 “이것은 지금까지 가장 믿을 수 없는 실험의 하나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