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영화 ‘칠곡가시나들’ 할머니들이 청와대에 보낸 ‘감동 손편지’
추석을 앞두고 경북 칠곡에서 정성 가득한 손편지가 청와대에 도착했다.
추석을 앞두고 경북 칠곡에서 정성 가득한 손편지가 청와대에 도착했다.ⓒ청와대

"고맙고 감사합니다. 깜짜(깜짝) 놀라겠습니다. 우리 영감 제사 때 내가 선물로 받은 기(거)라고 자랑하고 싶내요(싶네요). 주석(추석) 건강하게 잘 보내시고 우리 동네 놀러 오세요." - 강금연 할머니

"영부인이 보낸 가방과 연필로 잠 안 오는 밤에 공부합니다. 해도 이자뿌지만(잊어버리지만) 그래도 또 합니다. 고맙습니다." - 이원순 할머니

"너무너무 감사해서 말할 수가 없내몌(없네요). 대통령님 차 보고시시심니다(참 보고 싶습니다)" - 박월선 할머니

추석을 앞두고 경북 칠곡에서 정성 가득한 손편지가 청와대에 도착했다. 편지를 쓴 주인공은 영화 '칠곡가시나들'에 출연한 할머니들이다.

청와대는 12일 오전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추석을 맞아 할머니들 한 분 한 분께 명절선물을 보냈다. 할머니들께서는 선물을 잘 받았다며 한 글자 한 글자 정성을 담아 쓴 답장을 보내주셨다"라며 이 편지들을 공개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김 여사와 칠곡 할머니들과의 인연은 지난 3월 시작됐다. '여성의 날'을 앞두고 김 여사는 영화 '칠곡가시나들'을 본 뒤, 할머니들을 위해 특별맞춤으로 만든 책주머니와 편지를 보냈다.

청와대는 "이후 할머니들은 기쁨 가득 담긴 영상편지를 보내주셨고, 그렇게 마음을 주고받으며 따뜻한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라고 소개했다.

당시 김 여사는 편지에 "한 땀 한 땀 수를 놓듯 처음으로 이름 석 자를 쓰고, 처음으로 편지를 쓰고, 처음 우체국에 가고, 아무도 '꿈이 무엇이냐'고 묻지 않았던 세월을 건너 가수라는 꿈을 찾아 노래자랑에 나가고...'너무 늦은 처음', 하지만 이제라도 스스로 찾아내신 '그 모든 처음'을 축하드립니다"라고 적었다.

칠곡가시나들 영화 포스터
칠곡가시나들 영화 포스터ⓒ칠곡가시나들

영화 '칠곡가시나들'은 한국 근현대사의 질곡을 온몸으로 부대끼며 살아낸 시골 할머니들이 뒤늦게 글자를 배우면서 '사방에서 시가 반짝이는 인생의 봄’을 만나는 감동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청와대는 "'가마이 보니까 시가 참 많다/여기도 시 저기도 시/시가 천지삐까리다'라는 박금분 할머니의 시처럼, 땡볕과 비바람속을 건너온 인생길에서도 '시'를 발견하며 살아온 따뜻한 눈길이 감사의 답장 한 글자 한 글자에 담겨 있다"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특히, 늦게 배운 이름자도 병환 끝에 다시 잊어버린 박금분 할머니가 '사랑합니다 너무 사랑합니다'라고 쓰고 싶으셨다는 답장이 뭉클하다"라며 "글자에 다 담지 못하신 다정한 마음 잘 받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언제나 보름달 같은 희망을 놓지 않고 살아오신 할머니들의 씩씩한 마음을 추석연휴 고향가는 길에 함께 나누고 싶다"라며 "다가올 좋은 날들을 이야기하는 명절 보내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추석을 앞두고 경북 칠곡에서 정성 가득한 손편지가 청와대에 도착했다.
추석을 앞두고 경북 칠곡에서 정성 가득한 손편지가 청와대에 도착했다.ⓒ청와대
추석을 앞두고 경북 칠곡에서 정성 가득한 손편지가 청와대에 도착했다.
추석을 앞두고 경북 칠곡에서 정성 가득한 손편지가 청와대에 도착했다.ⓒ청와대
추석을 앞두고 경북 칠곡에서 정성 가득한 손편지가 청와대에 도착했다.
추석을 앞두고 경북 칠곡에서 정성 가득한 손편지가 청와대에 도착했다.ⓒ청와대
추석을 앞두고 경북 칠곡에서 정성 가득한 손편지가 청와대에 도착했다.
추석을 앞두고 경북 칠곡에서 정성 가득한 손편지가 청와대에 도착했다.ⓒ청와대
추석을 앞두고 경북 칠곡에서 정성 가득한 손편지가 청와대에 도착했다.
추석을 앞두고 경북 칠곡에서 정성 가득한 손편지가 청와대에 도착했다.ⓒ청와대
추석을 앞두고 경북 칠곡에서 정성 가득한 손편지가 청와대에 도착했다.
추석을 앞두고 경북 칠곡에서 정성 가득한 손편지가 청와대에 도착했다.ⓒ청와대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