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정경심, ‘검찰 수사 정보’ 언론 보도에 “피의자 방어권·반론권 무력화” 호소
동양대학교 정경심 교수 연구실
동양대학교 정경심 교수 연구실ⓒ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최근 검찰의 수사 과정에서 있었던, 수사관계자만이 알 수 있는 내용이 여과 없이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며 유감을 표했다.

정 교수는 11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언론도 수사와 관련된 내용을 당사자에게 확인해 줄 것을 요구하고, 답변하지 않으면 마치 확정된 사실인 양 왜곡해서 보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언론을 통해 (검찰이) 사실상의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이라며 “형사사법 절차를 통해 가려져야 할 진실이 일부 언론에 의해 왜곡되고, 그 과정에서 피의자의 방어권이나 반론권은 무력화되고 있다”고 호소했다.

정 교수는 “현재 일부 언론에 사실인 양 보도되고 있는 내용들은 실체적 진실과는 많이 다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입장은 검찰 조사나 법원의 재판 과정을 통해 밝힐 것”이라며 “그때까지 수사 과정에서 있었던 정보가 유출되거나, 일부 유출된 정보로 진실을 왜곡해서 보도하는 일이 없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정 교수는 같은 날 오전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조 장관의 5촌 조카와 가족 펀드 투자사 웰스씨앤티 대표의 통화 녹취록이 보도된 것과 관련 “최근 코링크PE 관련 사건 관계자들의 대화 녹취록이 무차별적으로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며 “내용의 진위와 맥락이 전혀 점검되지 않은 녹취록으로 인해 저의 방어권이 심각하게 침해되고 있음에 대하여 강력한 항의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