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경찰,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 노엘 등 피의자들 휴대전화 압수
래퍼 장용준(활동명 노엘, NO:EL)
래퍼 장용준(활동명 노엘, NO:EL)ⓒ뉴시스

경찰이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의 아들이자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 19)이 음주운전 후 운전자를 바꿔치기 하려 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가운데 피의자들 휴대전화를 압수했다.

12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노엘과 그의 동승자 그리고 그를 대신해 운전을 했다고 주장한 A(27)씨의 휴대전화를 압수수색 영장을 통해 확보했다.

경찰은 휴대전화를 통해 노엘의 범인도피교사 혐의를 입증할 내용이 있는지 등을 분석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동승자 A씨의 음주운전방조 혐의를 비롯해 제기되는 의혹들도 조사할 예정이다.

노엘은 지난 7일 오전 2시40분쯤 서울 마포구의 한 도로에서 술을 마시고 운전하다 오토바이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경찰이 측정한 그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0.08% 이상으로 면허취소에 해당하는 수준이었다.

사고 직후 현장에 없었던 A씨가 나타나 자신이 운전했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했다. 이 때문에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또한 사고 피해자에게 치료비 명목으로 금품을 제공하며 합의를 시도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경찰은 지난 10일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하는 등 조사 중이다.

한편, 노엘은 오는 10월 6일 개최되는 ‘오프 루트 페스트 2019’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주최 측은 노엘이 개인 사정으로 불참한다고 밝혔다.

김한수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