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아직 방북 준비 안 돼... 가야 할 길 남아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자료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자료 사진)ⓒ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직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을 방문할 준비가 돼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6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이 ‘북한에 기꺼이 갈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아마도 아니다. 나는 그러한 준비가 돼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는 그것(방북)에 대해 준비가 돼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거듭 밝히면서도 “나는 어느 시점엔가는, 더 나중 미래의 어느 시점에는 그렇게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어떤 일이 일어날지에 따라 나는 그(김 위원장) 역시 미국에 오고 싶어 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거듭 “아니다. (지금은) 그것에 관해 준비돼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나는 우리가 아직 가야 할 길들이 남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김정은 위원장이 친서를 통해 자신을 평양으로 초대했는지에 관한 질문에는 “그것에 관해서는 언급하길 원하지 않는다”라면서 즉답을 피했다.

앞서 전날 일부 국내 언론은 김 위원장이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을 평양으로 초청하는 친서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언급은 조만간 북미 간 실무협상 재개 가능성이 커지고 있지만. 아직 평양을 방문해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할 만큼 진전이 이뤄진 것은 아니라고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특히 이날 김정은 위원장과 “관계는 매우 좋다”면서도 “우리가 아직 가야 할 길들이 남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혀 상징성이 큰 평양 방문이 이뤄지려면 북한의 과감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는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풀이된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