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박근혜 전 대통령, 어깨수술 마쳐…“재활 2-3개월 소요”
어깨 통증을 호소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16일 오전 입원을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 도착, 휠체어로 이동하고 있다. 2019.09.16
어깨 통증을 호소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16일 오전 입원을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 도착, 휠체어로 이동하고 있다. 2019.09.16ⓒ사진 = 뉴시스

구속 수감 900일 만에 구치소 밖을 나선 박근혜 전 대통령이 17일 어깨 수술을 받았다. 재활 및 입원 치료는 2-3개월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박 전 대통령은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에서 3시간에 걸쳐 관절경을 통한 힘줄 봉합술과 관절낭 이완술 등을 받았다. 앞서 왼쪽 어깨 회전근개 파열 진단을 받고 1년여 보존치료를 받아오던 박 전 대통령은 수술이 필요하다는 의료진 소견에 따라 전날 서울구치소를 나와 입원했다.

주치의 김양수 정형외과 교수는 수술 후 브리핑에서 "수술은 순조롭게 진행됐다"며 "박 전 대통령은 회복실에서 회복 후 낮 12시 30분에 병실로 재입실했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수술은 준비, 마취, 시행, 회복 등 총 3시간 정도 소요됐다"고 덧붙였다.

김 교수는 박 전 대통령의 병변에 대해 "(어깨 부위의) 5개의 힘줄 중에 2개가 파열이 됐다"고 설명했다. 또 "회전근개 파열이 동결견(오십견)으로 같이 진행된 케이스였다"며 "수술에 들어갔더니 수술 전 MRI에서 보이지 않던 관절염 소견과 이두근건염까지 동반돼 있는 복합병변이었다"고 부연했다.

의료진은 박 전 대통령의 입원 재활 기간을 2-3개월 정도로 판단했다. 김 교수는 "수술만큼이나 재활도 중요하다"며 "기간은 2-3개월 보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회복 경과에 따라 재활 기간은 단축되거나 연장될 수도 있다고 여지를 뒀다.

김양수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교수가 17일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수술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9.17
김양수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교수가 17일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수술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9.17ⓒ뉴시스

최명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