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한밤’ 유승준이 직접 밝힌 병역 기피 해명 “비열한 사람 아냐, 한국은 내 뿌리”
SBS '본격연예 한밤' 유승준 인터뷰 방송 캡처
SBS '본격연예 한밤' 유승준 인터뷰 방송 캡처ⓒSBS

병역 기피 의혹으로 17년 째 입국이 금지된 가수 유승준(본명 스티브 유・43)이 사증(비자)발급 거부 위법 여부에 관한 대법원 파기환송심을 앞두고 직접 심경을 밝혔다.

17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로스엔젤레스 현지에서 인터뷰에 응한 유승준이 병역 기피부터 F-4 비자 신청 등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1990년대 가수로 큰 인기를 얻은 유승준은 미국 영주권자임에도 불구하고 병역의 의무를 이행할 뜻을 거듭 밝혀왔으나 2002년 군 입대를 앞두고 미국 시민권을 취득해 병역 기피 의혹에 휩싸였다. 현재 그는 출입국 관리법 11조에 의거해 입국이 금지된 상태다.

유승준은 “(국민들은) 배신감, 허탈감이 가장 클 거다. 그렇게 장담하고 (군대를) 간다고 그랬다가 마음을 바꿨으니 크게 실망하고 허탈했을 거다”라면서도 “그런데 저는 제 입으로 군대를 가겠다고 솔직히 처음으로 이야기 한 적이 한 번도 없다”라고 호소했다.

그는 아는 기자의 “군대 가야지”라는 질문에 “가게 되면 가야죠”라고 대답한 게 전부이며, 이게 와전되어 자원 입대로 보도됐다고 설명했다. 반박 보도로 분위기를 바로잡기도 쉽지 않았다고 했다.

당시 인터뷰에서 “대한민국 남자면 다 겪는 일이기 때문에, 법을 어기거나 편법을 사용한다는 건 생각하지 않고 있다”라고 답한 것에도 “떠밀려서 그랬다”라고 해명했다.

유승준은 “너무 어렸고, 너무 잘 하려는 마음이 컸다. 기정사실이 돼버리면서 주변에서 응원해주는데 거기다 대놓고 다시 생각해보겠다고 말할 수 없었다”라고 털어놨다.

제작진이 “당시엔 군대 가고 싶은 생각이 없었나”라고 묻자 유승준은 “진짜 가려고 했다. 회사와도 갈등이 많았다. 약속은 진심이었지만 이행하지 못했을 뿐이다”라며 “처음부터 뒤에서 딸 거 다 따놓고 거짓말 한 것처럼, 그렇게 비열한 사람이 아니다”라고 호소했다.

SBS '본격연예 한밤' 유승준 인터뷰 방송 캡처
SBS '본격연예 한밤' 유승준 인터뷰 방송 캡처ⓒSBS

유승준은 입대를 하지 못한 이유에 대해 아버지와 목사님의 설득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미국에 갔을 때 아버지와 목사님이 설득을 하셨다. 미국에 온 가족이 있고, 미국에서 활동하면 더 자유롭지 않겠냐고 강하게 설득하셨다”라며 “결정은 제가 내렸으니 책임은 저한테 있다”라고 말했다.

또 국내 영리활동 목적으로 F-4 비자를 신청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한국 땅을 밟을 수도 없는 상황에서 무슨 계획이 있겠나”라고 반박했다. 유승준 측 윤종수 변호사는 “재외동포 비자는 F-4 하나 뿐이며 세금을 줄일 목적은 전혀 없다”라고 설명했다.

유승준은 “왜 이제서야 굳이 한국에 오려는지 많이들 궁금해한다”라는 제작진의 질문에 “한국은 내가 태어난 곳이다. 가고 싶은 게 당연하다”라고 눈물을 보였다.

지난 2015년 유승준은 한국에 입국하기 위해 주LA총영사관에 재외동포(F-4)비자를 신청했으나 거부당했다. 이에 주LA총영사를 상대로 사증(비자)발급 거부 처분 취소소송을 제기했다.

1심과 2심에서는 법무부의 입국 금지 결정과 그에 따른 사증발급 거부 처분은 적법하다는 판결을 내렸으나, 지난 7월 대법원은 ‘법무부가 입국을 금지했다는 사유만으로 재외공관의 장이 사증발급을 거부한 것은 위법하다’라는 이유로 2심 판결을 파기했다.

재판부는 유승준의 행동이 도덕적으로 비난받을 수 있지만, 처분의 적법성은 실정법에 따라 별도로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파기환송심 첫 기일은 오는 20일에 열릴 예정이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